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군에 남고 싶었다" '성전환 후 강제 전역' 변희수 전 하사 누구

최종수정 2021.03.04 07:52 기사입력 2021.03.04 07:52

댓글쓰기

육군 최초 복무 중 남 → 여 성전환
심신장애 사유로 전역 조치…처분취소 소송 제기
지난해 한 편지서 "죽어도 군인으로 죽을 것"
"살아남아서 사회가 바뀌는 것 보고 싶다"

성전환 후 전역 조치된 변희수(23) 전 하사가 3일 청주시 상당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 사진=연합뉴스

성전환 후 전역 조치된 변희수(23) 전 하사가 3일 청주시 상당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성전환 뒤 육군에서 강제 전역을 당한 변희수(23) 전 하사가 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변 전 하사는 육군 최초로 군 복무 중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받은 인물로, 이후로도 계속 복무를 희망했으나 심신장애 사유로 강제 전역 처분됐다.


변 전 하사는 이날 오후 5시40분께 충북 청주시 상당구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신고자는 변 전 하사의 정신건강센터 상담자로, 그는 지난달 28일 이후 변 전 하사가 연락을 받지 않자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자택 내부로 진입했을 당시 변 전 하사는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시신의 부패 정도로 미뤄 변 전 하사가 숨을 거둔지 수일 경과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변 전 하사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변 전 하사는 군 복무 중 휴가를 나와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은 국내 최초 인물이다. 육군 전차조종수 부사관으로 근무하던 그는 자신의 성 정체성이 여성임을 깨닫고 심리 상담·호르몬 치료 등을 받다가, 지난 2019년 11월 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부대로 복귀했다.

변 전 하사는 지난해 8월 대전지법에 자신의 전역처분 취소를 위한 행정소송 소장을 제출했다. / 사진=연합뉴스

변 전 하사는 지난해 8월 대전지법에 자신의 전역처분 취소를 위한 행정소송 소장을 제출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변 전 하사는 당시 여군으로 '계속 복무'를 희망했다. 그러나 군은 변 전 하사의 신체 변화에 대한 의무조사를 시행, 심신장애 3급 판단을 내린 뒤 지난해 1월 변 전 하사의 전역을 결정했다.


변 전 하사는 이같은 군의 결정을 다시 심사해 달라며 같은해 2월 육군본부에 인사소청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육군은 "전역 처분은 군 인사법에 규정된 의무심사 기준 및 전역 심사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이뤄졌다"며 기각했다.


이후 변 전 하사는 지난해 8월 대전지법에 전역처분 취소를 위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변 전 하사는 법원에 전역처분 취소소송 소장을 제출하며 "제가 커밍아웃해 성별 정정을 결심한 그때의 마음가짐, 더 나은 세상에 대한 기대, 옆에서 응원하는 군 동료와 친구들, 성소수자들, 변호인단과 함께 다시 이 싸움을 시작하려 한다"고 밝혔다.


변 전 하사는 성전환 결정 뒤 성소수자로서 겪는 고충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 3월 '한겨레'에 공개한 편지에서 "저는 죽어도 군인으로 죽을 것이고, 군도 제 다짐과 의지를 이해할 것이라 생각했다"라며 "만에 하나 전역 처분이 나더라도 재입대를 하자, 재입대가 안 되면 군무원으로라도 군에 남고 싶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막상 전역 명령이 떨어지니 제가 정말 죽어서라도 이 사회에 경종을 울려야 하나, 그런 마음이 굴뚝 같았다"라고 토로했다.


다만 "죽지 맙시다. 저조차도 이게 매우 어려운 말이라는 것을 알지만 죽기에는 너무 어리지 않나"라며 "꼭 살아남아서 이 사회가 바뀌는 것을 보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1월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변 전 하사. /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월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변 전 하사.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변 전 하사 사망 소식이 알려진 뒤 성소수자 및 시민단체의 추모가 이어졌다.


방송인 하리수 씨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대한민국 1호 트랜스젠더 연예인'으로 알려진 하 씨는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제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고 20년 세월이 흘렀는데 인권이 후퇴하면 후퇴했지, 더 진보되지 않았다"고 토로한 바 있다.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트랜스해방전선' 또한 전날(3일)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수많은 트랜스젠더퀴어 당사자들은 변 하사님의 용기 있는 선택을 보며 힘을 얻었다"라며 "변 하사님의 명복을 빌고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