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25개 자치구 도시텃밭 토양 중금속 오염도 사전검사

최종수정 2021.03.02 06:22 기사입력 2021.03.02 06:22

댓글쓰기

시 보건환경연구원, 오염 기준 초과하면 해당 텃밭 폐쇄·토지 개량 조치

서울시, 25개 자치구 도시텃밭 토양 중금속 오염도 사전검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올 봄 시민을 대상으로 무료 분양하는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도시텃밭 토양의 중금속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도시텃밭은 지리적 특성상 주변에 특별한 오염원이 없어 토양오염이 크게 우려되지는 않지만 장기간의 농업 활동과 자연발생적인 오염 우려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안심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할 수 있도록 매년 지속적으로 텃밭 토양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연구원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도시텃밭 총 523개소를 검사한 결과 8년간 토양오염 우려기준을 초과한 곳은 9개소에 불과했다. 텃밭의 오염도가 기준을 초과하게 되면 농작물의 생육에 지장을 줄 수 있고 그러한 토양에서 생산된 농작물을 장기간 섭취하는 사람의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검사 결과 토양오염 기준을 초과하게 되면 신속히 해당 자치구에 알려 시민들이 해당 텃밭에서 농작물을 경작하지 않도록 텃밭을 폐쇄하거나 토양 개량 등의 조치를 통해 시민들이 안전한 토양에서 농업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도시텃밭은 시민들이 농사의 즐거움과 수확의 기쁨을 누릴 수 있는 소중한 공간이면서 도시의 생태계 복원과 미세먼지 저감 효과까지 있다”면서 “도시텃밭이 안전하게 관리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