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6일 원·달러 환율 15원 이상 급등…작년 3월 이후 최대폭 상승

최종수정 2021.02.26 16:32 기사입력 2021.02.26 16:3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26일 원·달러 환율이 15원 이상 급등해 1120원대로 올라섰다. 간밤 미국 국채금리가 급등하면서 달러화가 강세를 보였고, 위험자산 선호현상이 위축되면서 원·달러 환율을 밀어올렸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5.7원 오른 달러당 1123.5원을 나타냈다. 하루 상승 폭으로는 작년 3월 23일(20원 상승) 이후 가장 크다. 종가 기준으로는 지난 5일(1123.7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환율은 12.7원 급등한 달러당 1120.5원에 개장한 뒤 1120원대 초중반에 흐름을 이어나갔고, 장중에는 1125원선 돌파를 넘보기도 했다.


간밤 미국 시장에선 경기회복 기대감, 인플레이션 우려 등이 작용하면서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한 때 1.61%까지 치솟았다. 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채 금리가 뛰었고, 이에 따라 주가는 빠지면서 달러 강세가 나타났다.


뉴욕 증시는 대형 기술주 위주로 급락하며 나스닥 지수가 478.53포인트(3.52%) 떨어진 1만3119.43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96.09포인트(2.45%) 떨어진 3829.34에 마쳤다.

이날 코스피지수도 전날보다 86.74포인트(2.80%) 내린 3012.95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 지수는 오후 들어 장중 3000선이 무너지기도 했지만 장 마감을 앞두고 낙폭을 다소 줄이면서 3000선 방어에 성공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3조7683억원을 순매수하며 이날 지수 하단을 지지했다. 이는 지난 1월 11일(4조4921억원)과 26일(4조2050억원)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많은 개인 순매수 규모다.


외국인은 2조8124억원을 순매도해 지난해 11월30일의 역대 최대 순매도 기록을 갈아치웠다. 기관도 이날 1조346억원을 순매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