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강서구 ‘따뜻한 겨울나기 성금' 29억 모아...93% 초과 달성

최종수정 2021.02.25 08:36 기사입력 2021.02.25 08:36

댓글쓰기

코로나19 사태, 경기 불황에 닫힌 지갑 어려운 이웃에게는 활짝

서울 강서구 ‘따뜻한 겨울나기 성금' 29억 모아...93% 초과 달성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 속에서도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는 강서구민들의 온정의 손길은 변함없이 따뜻했다.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2021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 모금 목표액을 초과 달성하며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은 저소득 취약계층 주민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구와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진행하는 모금 사업이다.


구는 지난해 11월 16일부터 모금활동을 펼쳐 3개월간 현금 8억7469만 원과 현물 20억1747만 원 등 총 28억9216만 원의 성금을 모았다.


이는 당초 목표액인 15억 원을 93% 초과 달성한 금액이다.

구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SNS,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한 적극적인 홍보와 QR코드를 활용한 비대면 모금방식 도입으로 각계각층의 많은 참여를 이끌어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와 방화1동 김장나눔추진위원회에서 각각 9000여 만 원과 3000여만 원 상당의 김장김치를, 강서농업협동조합과 배광교회에서는 각각 3000여만 원 상당의 쌀을 저소득 가정 등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기탁했다.


또 대방건설과 엘앤피코스메틱에서는 각각 5000만 원, 우림블루나인 입주기업협의회에서 4000여만 원, 그리고 콜텍과 동양산업개발에서 각각 3000만 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이외도 봉사단체, 통·반장단, 소상공인, 개인 후원자 등 각계각층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따뜻한 손길을 전해왔다.


특히 한국은행과 함께한 ‘사랑의 저금통 동전 모으기’ 사업에는 지역 내 128곳의 어린이집, 유치원 원아들이 참여해 고사리 손으로 모은 성금 1400여만 원을 소아암 환우들을 위해 기부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구는 이번에 모금한 성금과 성품 총 28억9216만 원을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역 내 취약계층 생활비는 물론 의료비, 교육비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성금과 성품 기부로 이웃사랑을 실천한 개인과 단체에게는 표창과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번 모금 사업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불황으로 여느 해보다 어려운 여건이었다“며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성원을 보내주신 구민들께 감사드리며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도록 성금 운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