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 특사경, 건설폐기물 불법처리 '집중단속'

최종수정 2021.02.24 07:33 기사입력 2021.02.24 07:33

댓글쓰기

경기 특사경, 건설폐기물 불법처리 '집중단속'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3월 한 달간 '무기성오니' 불법 처리에 대한 집중 수사를 벌인다.


무기성오니는 모래, 자갈 등 골재와 석재 가공 등 건설자재 생산 중 발생하는 폐기물로 관할 관청에 허가받은 폐기물 처리업체나 재활용 신고업체를 통해 처리해야 한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건설 업체가 처리 비용 등을 줄이기 위해 무허가 업체에 '무기성오니' 처리를 맡기고, 처리업자는 허가받지 않은 농지에 불법으로 매립해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경우가 빈발하고 있어 이번 수사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수사 대상은 포천, 양주, 파주 등 경기 북부지역 석재ㆍ골재 무기성오니 폐기물 배출사업장 및 처리업체 60여 곳이다.


수사 내용은 ▲폐기물을 무허가 처리업자에게 처리하게 하거나 부적절하게 보관하는 행위 ▲허가 없이 영업 또는 허가받지 않은 차량으로 운반하는 행위 ▲농지에 불법 매립ㆍ성토 또는 폐기물처리신고를 하지 않는 행위 ▲폐기물 인계ㆍ인수사항을 '올바로시스템'에 입력하지 않는 행위 등이다.

현행 '폐기물관리법'에 따르면 농지 등 허가받지 않은 곳에 불법 매립한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또 무허가 업자에게 위탁 처리하는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무허가 폐기물 처리업을 영위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각각 부과된다.


특히 보관 장소 이외 장소에 폐기물을 보관하는 등 처리기준을 위반하거나 폐기물 인계ㆍ인수사항을 전자정보처리프로그램(올바로시스템)에 미입력하는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도 특사경은 위반업체에 대해 형사입건, 관할청 행정통보는 물론 중대사범의 경우 구속수사할 계획이다.


인치권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부당 이익을 위해 사업장 폐기물인 '무기성오니'를 농지에 불법 매립하는 것은 공정한 질서를 해치고, 자연 환경을 훼손하는 중대 범죄로 위반자에 대해서는 강력히 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