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벨 떼고 빨대 없애고" … 생산부터 '친환경' 입는다

최종수정 2021.02.23 10:59 기사입력 2021.02.23 10:59

댓글쓰기

코로나로 쏟아지는 폐기물 … 다시 옥죄는 脫플라스틱 정책
내년부터 플라스틱 용기 두께 제한 … 1회용컵 보증금제도 신설
생분해 포장소재 전환 등 식품·유통 친환경경영 박차

"라벨 떼고 빨대 없애고" … 생산부터 '친환경' 입는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임춘한 기자] 필요한 물건은 온라인에서 사고 외식 대신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비대면(언택트) 트렌드가 이어지며 플라스틱 쓰레기가 쌓여가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가 늘어나고 있는 원인 중 하나는 택배, 배달 시 사용하는 포장재 때문이지만 불똥은 유통·식품업계로 튀어 제품 포장재를 사전 검사, 승인하는 자원재활용법 개정안까지 발의됐다. 법안이 통과될지 여부는 미지수지만 관련 기업들에 친환경 경영은 더 이상 구호가 아닌 현실이 됐다.


코로나 이후 택배 19.8%↑ 음식배달 75.1%↑

23일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국내 플라스틱 생활폐기물 발생량은 전년에 비해 14.6%, 폐비닐은 11% 증가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가 전국 260가구를 대상으로 일주일 동안 배출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조사한 결과 모두 1만6629개로 집계됐다. 각 가정마다 한주에 약 64개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나온 셈이다. 이 중 71.5%(1만1888개)가 식품포장재였고, 화장품·세안용품·문구류 등 생활도구가 8.7%를 차지했다. 음식배달 용기는 7.5%, 택배 등 포장재료는 7.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택배물량은 전년 대비 19.8% 늘었다. 음식 배달은 75.1% 급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트렌드가 가정 내 쓰레기 발생량을 늘렸다.


코로나19는 외식 업체들의 쓰레기 발생량도 늘리고 있다. 정부는 2018년 8월 택배, 테이크아웃 등을 이용하는 소비 트렌드 확산에 발맞춰 커피전문점 매장 내 1회용품 사용을 금지했다. 2022년까지 1회용품 사용량을 35% 이상 줄이는 '1회용품 함께 줄이기 계획'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이 같은 정책은 무용지물이 됐다. 커피전문점 내 1회용 컵 사용은 물론 거리두기 정책 강화로 외식 업체들의 배달 서비스를 장려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막대한 양의 1회용품 사용 급증으로 이어지고 있다.


'탈플라스틱' 정책, 부담은 생산자에게

소비 트렌드가 바뀐 탓이 크지만 정부는 생산자들에게 부담을 지우는 방법으로 정책을 유도하고 있다. 내년부터 음식배달 플라스틱 용기의 두께를 일정 수준으로 제한하고 1회용 컵 보증금 제도를 신설한다. 대형마트나 편의점에서 사은품, 증정품을 재포장하는 것도 금지했고 2030년에는 모든 업종에서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금지하기로 했다.


국회가 추진 중인 '포장재 사전검사법(자원재활용법 개정안)' 도입 역시 같은 취지다. 제품 제조·수입·판매자는 환경부령으로 정하는 전문기관에서 제품 출시 전 포장 재질 및 포장 방법에 관한 검사를 받고 그 결과를 포장의 겉면에 표시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법안이 원안대로 통과될 경우 적용 대상 기업만 10만여곳에 달한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모든 제품에 적용하게 되면 단가가 낮고 제품 수가 많은 식품업계는 비용이 엄청나게 들어간다"며 "정부·여당이 법을 시행하려면 합리적 수준에서 규제가 마련돼야 한다"고 반발하고 있다.


친환경은 이제 생존의 문제

유통가는 이 같은 정부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기민하게 움직이고 있다. 규제와 상관 없이 우선 할 수 있는 일은 하겠다는 것이다. 생수 업체들은 무라벨 생수를 보급하고 생수병 플라스틱 두께를 최소한으로 줄여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하고 나섰다. 포장재 자체를 생분해 플라스틱을 이용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식품업체 역시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음료수 병을 개발하고 음료 용기에 붙여 놓았던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고 있다. 대형마트에는 세제 리필 자판기가 설치되고 있다. 유통업계의 이 같은 친환경 행보는 사회 이슈에 민감하고 친환경 제품에 관심이 높은 MZ(밀레니얼+Z) 세대에 긍정적 효과를 낳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사회 전반적 분위기가 친환경을 중시하는 쪽으로 바뀌면서 기업 경영에 있어서도 친환경은 필수가 됐다"며 "특히 미래 소비를 주도할 MZ세대가 사회적 이슈에 민감하고 친환경 제품에 관심이 높다는 점도 기업들이 긴장할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