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신 공급부족에…유럽서 커지는 수출제한 목소리

최종수정 2021.01.27 07:41 기사입력 2021.01.27 07:41

댓글쓰기

옌스 스판 독일 보건부 장관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옌스 스판 독일 보건부 장관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공급이 달리자 독일이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에 권역 밖 수출 제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2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옌스 스판 독일 보건부 장관은 "벨기에는 제약사들이 비회원국으로 백신을 수출할 시 사전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벨기에에는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의 백산 생산 시설이 있다.

EU도 현재 권역 내에서 생산된 백신을 유럽 이외 국가로 수출할 때 반드시 사전 통보하도록 하는 '투명성 제도'를 논의 중이다. 스판 장관은 "유럽 우선주의가 아니라 공정한 배분을 하자는 것"이라며 "유럽 내에서 생산된 백신에 대해 이같은 조치를 취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다만 반대 의견도 존재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은 다국적 협력의 모범 사례"라며 "개인보호장비, 의약품, 백신 등이 수출 제한 대상이 되는 것을 반대한다"고 했다. 발디스 돔브로우스키스 EU 집행위 부위원장도 "수출 제한 조치 대신 제약사들이 백신 수출 관련 정보를 제공하면 된다"고 말했다.


유럽에서 권역 밖 수출 제한 조치 목소리가 나온 것은 지난 22일 아스트라제네카가 1분기 유럽 공급 물량을 당초 계약 규모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통보한 이후다. 앞서 화이자도 생산시설 확충 공사 등으로 공급 지연을 예고했다.

물량 부족이 현실화되자 유럽은 백신 수급에 사활을 걸고 있다. 이탈리아, 폴란드, 오스트리아 등 일부 국가는 백신 제조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예고하는 등 대란 조짐을 보이고 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