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 "정의당 성추행 충격·경악" 與 비판 역풍…野 "적반하장도 유분수"

최종수정 2021.01.26 23:00 기사입력 2021.01.26 23:00

댓글쓰기

"與가 이런 말 할 자격 없어", "할 말 많다" 野 반발
민주당 내부서도 자성 촉구 목소리
권인숙 "민주당 입장문, 너무 부끄럽고 참담"
"남이 겪은 듯 타자화하는 태도…책무 잊으면 안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사진=연합뉴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며 비판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반발이 불거지고 있다. 야권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다'라는 취지로 여당에 대해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민주당 내에서도 "부끄럽고 참담하다"며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앞서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김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을 두고 "이번 사건은 다른 누구도 아닌 공당의 대표가 저지른 성추행 사건"이라며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다. 더욱이 정의당은 젠더 이슈와 인권, 성평등 가치에 누구보다도 앞에서 목소리를 내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정의당의 모습에 비춰, 이번 사건으로 국민의 충격은 가늠하기 어려울 것이다"라며 "또한 앞으로의 파장은 더욱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여당의 이같은 비판에 대해 야권에서는 '적반하장이다'라는 취지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 등 고위 공직자 성비위 문제에 휩싸인 바 있는 여당이 비판을 할 자격이 있느냐는 지적이다.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원장은 26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김 전 대표에 대해 충격을 넘어 경악이라면서 무관용 조치와 2차 피해가 발생해선 안 된다고 했다. 과연 민주당이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있는가"라며 "안희정 전 충남지사, 박 전 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이 파렴치한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럼에도 민주당은 공당으로서 책임있는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피해자에게 2차 피해를 가하는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강은미 원내대표의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사과를 굳은 표정으로 듣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강은미 원내대표의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사과를 굳은 표정으로 듣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또한 "할 말이 많지만, 절대 않겠다"며 응수하고 나섰다.


김 전 대표 사건 피해자인 장혜영 정의당 의원에게 당직을 넘겨 받아 원내수석부대표 및 원내대변인에 임명된 같은 당 류호정 의원은 이날 취임사에서 민주당의 논평에 대해 "충고는 분명히 받아들이겠다. 무관용의 원칙으로 조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류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한 자리에서도 "(민주당은) 정의당이 '너희는 민주당과 뭐가 다르냐'는 비판을 온전히 감당해야 한다는 처지를 알고 말한 것 같다"며 "다른 피해를 막으라고 조언해 주셨는데, 분명히 정확히 꼭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드릴 것"이라며 비꼬아 비판했다.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민주당의 전날 논평에 대해 "부끄럽고 참담하다"며 자성을 촉구하고 나섰다. / 사진=연합뉴스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민주당의 전날 논평에 대해 "부끄럽고 참담하다"며 자성을 촉구하고 나섰다. /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논평에 대한 야권의 반발이 커지는 가운데, 여당 내부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권인숙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사건 소식도 충격적이었지만, 정의당 사건에 대해 민주당에서 발표한 입장문은 사실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했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민주당도 같은 문제와 과제를 안고 있는데, 충격과 경악이라며 남이 겪은 문제인 듯 타자화하는 태도"라며 "그게 어떻게 가능한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의당 사건이나 박 전 시장 사건은 평소 주장하는 가치 신념이 무엇이든 성폭력이 쉽게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다른 당 비난할 여유가 없다. 민주당은 반복돼 일어나는 권력형 성범죄 원인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반드시 해결해내야 하는 책무를 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