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디 공직자에게 대드냐" 차 빼달라 요구하니 욕설

최종수정 2021.01.26 00:06 기사입력 2021.01.26 00:06

댓글쓰기

25일 JTBC는 원주시의 한 공무원이 건물주로부터 차를 빼달라는 요구를 받고는 술에 취한 채 다가와 욕설을 퍼부었다고 보도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25일 JTBC는 원주시의 한 공무원이 건물주로부터 차를 빼달라는 요구를 받고는 술에 취한 채 다가와 욕설을 퍼부었다고 보도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원주시의 한 공무원이 건물주로부터 차를 빼달라는 요구를 받고는 술에 취한 채 건물주에게 다가와 욕설을 퍼부었다.


25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원주시청 소속 사업소에서 근무하는 공무원 A씨는 남의 건물 주차장에 차를 댔다가 빼달라는 전화를 받았다.

이에 A씨는 차를 빼달라고 요구한 건물주에게 다가가 다짜고짜 욕을 하기 시작했다.


A씨는 "나는 공무원이야 XXXX. 잘하라고 XXXX. 네가 나한테 함부로 그렇게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라며 소리쳤다.


A씨는 건물주 앞에서 훈계와 욕을 이어가더니 "내 대표가 누군지 아냐? 시장이야, 시장. XXX"이라며 시장을 언급하기도 했다.

A씨는 이틀 동안 건물주에게 문자를 보내 '어디서 공직자에게 대드느냐?' '끝장을 보자'며 협박하기도 했다.


피해 건물주는 "안 그런 분들도 많은데 '어떻게 공무원이 저런 말을 할 수 있을까?' 이런 생각도 든다"면서 "불안해서 집사람보고는 어디 나가지 말라고 했다. 술 취해서 또 언제, 어떻게 그런 상황이 될지 모르기 때문에. 또 해코지할 수도 있어서"라며 호소했다.


A씨는 당시 상황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술 취한 사람에게 당장 차를 빼라고 해 화가 났다고 설명했다.


문자를 보낸 것도 기억나지는 않지만 사과하겠다고 했고 실제 한 것으로 확인됐다.


건물주는 A씨를 경찰에 신고했고, 원주시에 민원도 넣겠다는 입장이다.


원주시는 민원이 접수되면 자체 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