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27일 오후 4시 세계경제포럼 특별 기조연설

최종수정 2021.01.25 14:10 기사입력 2021.01.25 14:10

댓글쓰기

2021 다보스 아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 화상회의로 진행…아스트라제네카 CEO 등 참석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이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일 오후 4시 세계경제포럼(WEF) 주최 ‘2021 다보스 아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 화상 회의에 참석한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25일 "세계경제포럼은 한국의 방역과 한국판 뉴딜 및 기후변화 대응 등을 고려, ‘다보스 아젠다 주간’(Davos Agenda Week) 국가 정상 특별회의에 문재인 대통령을 초청했다"고 밝혔다.

임 부대변인은 "이는 세계경제포럼이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한국정부 정책에 대한 국제사회의 높은 평가를 반영한 것으로 글로벌 유력 기업 CEO는 물론 국제기구, 각국 정부인사 등 저명인사들이 참석하는 만큼 글로벌 리더십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신뢰 재건을 위한 중요한 해’(A Crucial Year to Rebuild Trust)라는 주제의 2021년 ‘다보스 아젠다 주간’에는 국가정상 특별회의, 고위급회의, 주제별 세션 등이 25일부터 29일까지 화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2021 다보스 아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은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 회장 개회로 시작돼 문 대통령의 기조연설, 질의응답, 마무리말씀 등 약 1시간동안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을 위한 보건의료 협력, 한국판 뉴딜 추진, 탄소중립 등 기후변화 대응 동참과 한국에 대한 투자 유치 등을 강조할 예정이다.

질의응답 세션은 ①한국판 뉴딜 일반 ②보건의료 ③디지털 뉴딜 ④그린 뉴딜 등 4가지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각 분야별로 2~3명이 질의를 하고 문 대통령이 직접 답변하는 형식의 토론이다.


한편 한국정상 특별연설 화상 회의에는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 오릿 가디쉬 베인 회장, 존 스튜진스크 핌코 부회장, 피터 피오 런던 위생·열대의학 대학원 학장,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CEO, 짐 스나베 지멘스 의장, 뵈르예 에크홀름 에릭슨 CEO, 베뉴아 포티에 에어 리퀴드 CEO 등이 참석한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