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보잉 정조준한 중국, 장거리 여객기 CR929 생산

최종수정 2021.01.25 09:27 기사입력 2021.01.25 09:27

댓글쓰기

러시아와 함께 1만㎞ 이상 장거리 대형기 CR929 설계 완료
中, 중소형 ARJ21에 이어 중대형 C919도 올 연말 상업비행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이 올해 장거리 여객기(CR929)의 시제품 생산에 들어간다. 중국과 러시아가 공동 개발중인 이 여객기는 최대 비행거리가 1만200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5일 중국 펑파이와 글로벌 타임스 등에 따르면 중국 국영 항공기 제조업체 코맥(COMAC)은 러시아와 공동 개발한 장거리 여객기를 생산한다.

중국이 개발중인 장거리 대형 항공기 CR929(사진 = 바이두 캡처)

중국이 개발중인 장거리 대형 항공기 CR929(사진 = 바이두 캡처)



양지강 코맥 최고 책임 연구원은 "시제품 생산에 들어간다는 것은 항공기 디자인, 크기, 부품, 운영 시스템 등 전체 설계가 완료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이 항공기를 개발, 중국과 러시아에서 우선 사용한 후 전 세계 항공사에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 항공기는 광폭 동체인 이중복도형으로 설계, 28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으며 최대 비행거리는 1만2000㎞ 내외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여객기는 현재 3개 모델(CR929-500, CR929-600, CR929-700)로 개발, 좌석 및 화물 적재량에 따라 최대 비행거리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여객기에는 러시아산 PD-35 엔진이 장착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엔진의 최대 이륙 추력은 35t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 매체들은 이르면 이 여객기가 2028년에서 2029년 사이 인도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또 2045년까지 모두 1000여대의 CR929 여객기가 인도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양 연구원은 "이 여객기는 중국과 러시아 시장을 겨냥한 동시에 지역 및 국제 항공 시장을 목표로 개발됐다"면서 "광범위한 글로벌 시장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시험비행을 마친 중형 여객기 C919도 올 연말 첫 인도, 상업비행에 들어갈 것이라고 양 연구원은 전했다. 이 여객기의 최고 속도는 시속 963㎞이며, 최대 항속 거리는 5555㎞로 전해지고 있다. 최대 탑승 인원은 150∼160명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중국이 자체 개발, 상업생산중인 중소형 여객기 ARJ21에 대해 양 연구원은 "현재 50대가 항공시장에 공급된 상태이며 올해 더 많은 ARJ21 항공기가 공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국가 핵심프로젝트 중 하나로 개발된 ARJ21은 중소형급 여객기(좌석수 90석 이내)로 비행거리가 2225∼3700㎞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 매체들은 "자국 항공기가 아직 미국의 보잉을 위협할 수준에 도달하지 못했다"면서도 중국 및 러시아 등 주변 지역 항공기 수요가 충분, 보잉의 항공기를 충분히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