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순균 강남구청장, 정의선 현대차 회장 GBC 관련 면담 요청

최종수정 2021.01.24 16:40 기사입력 2021.01.24 16:40

댓글쓰기

강남구, 105층 변경 시 경제효과 반감, 지역사회 피해 … “자사 이익 앞세워 지역발전 도외시” 주장

정순균 강남구청장

정순균 강남구청장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24일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와 관련해 “현대자동차그룹(이하 현대차)이 회사와 투자자의 이익만 앞세워 지역발전을 도외시하고 있다”고 지적, “GBC를 당초 계획대로 105층으로 건립해야 한다”며 정의선 현대차 회장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대한민국 랜드마크가 될 현대차 GBC 기본·실시설계안은 2026년 완공을 목표로 옛 한국전력 부지(7만4148㎡)에 지상 105층(569m) 타워 1개 동과 숙박·업무시설 1개동, 전시·컨벤션·공연장 등 5개 시설을 조성하는 계획이었으나 회사 측 설명과 최근 보도에 따르면 현대차는 70층 2개 동이나 50층 3개 동 등으로 층수를 낮추는 설계변경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그동안 현대차의 계획에 맞춰 공공 기여, 주변환경 개선 등 사업을 확정해 추진해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관련 개발을 진행해온 관계기관, 민간투자자, 구민들도 사전협의 없는 설계변경 검토에 당혹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강남구가 밝혔다.


앞서 현대차는 2014년 부지 매입 후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115층 건물을 지으려다 2015년 105층으로 한 차례 수정한 바 있다.


변경이 확정될 경우 125만명 일자리 창출과 268조원에 달하는 경제적 효과가 반감, 인허가 절차 재진행에 따른 공사 지연 등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인근 상인과 강남구민의 피해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글로벌리더기업인 현대차의 GBC는 정몽구 명예회장이 강조한 것처럼 ‘새로운 100년의 상징’이 돼야 한다”며 원안 추진을 거듭 촉구, “현대차는 지나치게 자사의 이익만 추구하지 말고 이해 관계자들 요구를 수용하며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현대차 GCB 조감도

현대차 GCB 조감도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