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의약품청 해킹에…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문서 유출 가능성"

최종수정 2021.01.22 15:59 기사입력 2021.01.22 15:59

댓글쓰기

EMA, 최근 사이버 공격서 렉키로나주 문서 불법적 접근 확인 통보

유럽의약품청 해킹에…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문서 유출 가능성"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최근 유럽의약품청(EMA)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발생하면서 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주' 등과 관련한 문서에도 불법적인 접근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은 22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최근 EMA 전산시스템이 사이버 공격을 받아 당사가 EMA에 제출했던 문서 중 렉키로나주, 허쥬마, 트룩시마 관련 일부 문서에 불법적 접근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EMA로부터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사이버 공격으로 셀트리온 뿐 아니라 미국 모더나, 독일 바이오앤테크 등 일부 다국적 기업들도 같은 형태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진다. 셀트리온은 "이번 사이버 공격이 당사를 특정해 발생한 것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사건으로 인해 당사가 EMA에 제출한 문서 중 일부가 외부로 유출됐을 가능성은 있으나 해당 문서에 환자의 개인 정보는 전혀 포함돼 있지 않았다"면서 "당사는 셀트리온 자체 IT 시스템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어떠한 유출이나 피해를 입지 않은 점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셀트리온은 EMA와 렉키로나주의 품목 허가 신청을 위해 사전 협의 중이다.


한편 앞서 EMA는 지난달 9일(현지시간) 사이버 공격이 발생해 수사기관이 조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