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폼페이오 등 트럼프 행정부 인사 28명 제재

최종수정 2021.01.21 07:34 기사입력 2021.01.21 07:34

댓글쓰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직후 제재 리스트 공개
폼페이오 등 28명 중국의 자주권 심각하게 침해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정부가 21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전 정권 인사 28명에 제재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외교부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무렵인 이날 새벽 성명을 내고 "중국의 자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미국 정부의 중국 관련 움직임에 주로 책임이 있는 이들을 제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제재한 인사는 트럼프 정부의 폼페이오 장관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ㆍ제조업 정책국장,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등이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등도 제재 명단에 올랐다.


중국 외교부는 "이들과 그들의 직계 가족은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입국이 금지된다"며 "이들과 관련 있는 회사와 단체 등도 중국에서의 사업이 제한된다"고 말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