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폼페이오 "中은 학살자"·블링컨 "대중 강경책 옳아"(종합)

최종수정 2021.01.20 07:31 기사입력 2021.01.20 05:53

댓글쓰기

바이든 정부, 트럼프 정부 대중 강경책 이어갈 듯
단 정책 접근 방식을 차별화 예상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접점을 찾지 못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와 조 바이든 새 행정부가 중국에 대한 강경 방침에는 같은 의견임을 확인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지명자는 19일(현지시간)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미국 관점에서 중국이 가장 중대한 도전과제라는 점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블링컨 지명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해 더 강경한 접근법을 취한 것은 옳은 일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많은 분야에서 그가 진행한 방식에는 매우 동의하지 않는다"라면서도 "기본 원칙은 올바른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블링컨 지명자의 발언은 바이든 행정부도 대중 강경책을 이어가겠지만, 트럼프 정부와는 다른 방식으로 접근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블링컨 지명자는 이날 미 국무부가 중국이 신장지구에서 대량 학살을 했다고 결정해 발표에 대해 "나라도 그렇게 결론 내렸을 것"이라고 동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임기 마지막 날인 이날도 중국이 신장지구에서 대량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공식 발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면밀한 사실관계 확인을 통해 이같이 판단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대량 학살 계속되고 있다. 우리는 중국 공산당과 정부가 시도하는 위구르족 파괴에 대한 체계적인 시도를 목격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2017년 3월 이후 중국 지방 당국이 위구르 무슬림을 포함한 소수 민족 및 종교 집단 구성원에 대한 탄압 정책을 극적으로 확대했다"고 평가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미 국무부가 대량 학살을 거론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데다 트럼프 정부 임기 마지막 날 이 같은 판단이 나온 것에 주목했다. 사실상 중국 정책에 대한 ‘대못 박기’로 읽힐 수 있는 대목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정부 각료 중 드물게 임기 마지막 날까지 강경한 대중 공세를 이어왔다.


공화당 소속 벤 사스 연방 상원의원도 국무부 발표 이후 성명을 통해 "이번 결정은 옳은 일이지만 너무 늦었다"고 환영했다.


저널은 지난해 바이든 캠프 측도 중국 정부가 대량 학살에 관여하고 있다고 지적했음을 상기하고 바이든 당선인이 강력한 방식으로 이에 맞설 것이라고 언급했음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한편 블링컨 지명자는 이란 문제와 관련해 이란이 합의사항을 준수한다면 미국이 이란 핵합의(JCPOA)에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