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쌍용차 협력업체 추가 지원기준 완화 검토된 바 없다"

최종수정 2021.01.17 21:38 기사입력 2021.01.17 21: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금융위원회가 쌍용자동차의 협력업체에 대한 추가 지원과 관련 "기준 완화를 검토한 바 없다"고 밝혔다.


17일 금융위는 정부가 쌍용차 협력업체에 대한 금융지원 문턱을 대폭 낮추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보도반박 자료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금융위는 "관계부처는 지난해 12월21일 쌍용차의 ARS(자율구조조정지원프로그램) 신청 이후 관계기관간 공조를 통해 쌍용차 협력업체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시행해 왔다"면서 "다만, 개별 프로그램 내용과 관련해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했다.


먼저 금융위는 "‘기간산업안정기금’의 협력업체 지원프로그램 지원대상은 기간산업 생태계 유지 차원에서 필수적인 기업으로 원청기업과 소관부처 등과 협업해 선정하고 있다"며 "이 프로그램 대상을 신용도와 상관없이 쌍용차 협력업체 전체로 확대한다는 내용은 검토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또 금융위는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운영자금’은 자동차 등 주력산업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한도를 1조원에서 1.5조원으로 확대하고, ’긴급경영안정자금‘(한도 10억원)도 신청요건을 일부 완화(매출액 10% 이상 감소 요건 적용 배제)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금융위는 "쌍용차 협력업체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기준 완화는 검토된 바 없다"고 반박했다.


이 언론은 ‘기간산업안정기금’의 협력업체 지원프로그램 대상을 기존의 쌍용차의 추천을 받은 업체에서 신용도와 상관없이 쌍용차 협력업체 전체로 확대하고 산업은행의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운영자금’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의 ’긴급경영안정자금‘ 등의 지원 기준도 쌍용차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일부 완화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