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동물을 물건 취급하면 인간 존중도 어려워져"…실태조사 추진

최종수정 2021.01.14 06:55 기사입력 2021.01.14 06:55

댓글쓰기

이재명 "동물을 물건 취급하면 인간 존중도 어려워져"…실태조사 추진


[아시아경제(파주)=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내 개 농장에 대한 실태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3일 경기도 파주 소재 동물 보호ㆍ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한 뒤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해야 한다"며 경기도 차원의 개 농장 실태조사로 관련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동물도 하나의 생명인데 물건 취급을 하면 결국 인간에 대한 존중도 어려워질 수 있다"며 "하나의 생명으로 존중하고 공존하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개 농장 문제에 대해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하자는 얘기처럼, 실제로는 거래를 최소화하고 입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다"며 "공장식 생산을 통해 매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분양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들에게 자격 면허를 줘서 엄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개 농장의 경우 경기도가 전체 실태조사를 해서 가급적 이런 업체들이 없어질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며 "조사 과정에서 동물 학대라든지 이런 문제들이 발견이 되면 필요한 부분을 시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참석자들은 도내 불법 번식장 및 개 농장 폐업ㆍ정리 계획을 도 차원에서 수립해 줄 것과 동물복지농장에 대한 살처분 기준을 역학조사에 근거해 새로 마련해 줄 것을 이 지사에게 건의했다.


아울러 동물생산 및 판매업에 대한 제도적 보완, 유기동물 입양문화 정착 등의 필요성도 요청했다.


더봄 센터는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행동 카라'가 유럽 최대 규모의 동물보호시설인 독일 '티어하임'을 모델로 지난해 10월 개소, 운영 중인 동물 보호ㆍ복지시설이다.


현재 이곳에서는 학대와 도살위기 등으로부터 구조된 개 140여 마리와 고양이 40여 마리가 살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간담회에 앞서 더봄 센터 옥상공원과 산책로 등을 둘러보며 유기묘들과 교감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