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1년은 롤러블 폰 시대…폴더블 넘는 대안될까

최종수정 2020.12.05 16:35 기사입력 2020.12.05 16:35

댓글쓰기

LG·삼성도 참전…내년 롤러블 시대 개막
화면 일부만 노출돼 내구성 자유로워
중국 제조사들도 가세

2021년은 롤러블 폰 시대…폴더블 넘는 대안될까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2021년에 롤러블 폰 시대가 펼쳐진다. 폴더블 스마트폰이 상륙한 지 불과 2년 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새로운 폼팩터 시장이 열린다. 폴더블을 뛰어넘는 대안으로 부상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 모인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더 큰 화면을 편리하게 휴대할 수 있는 폼팩터를 내놓기 위해 수년간 연구해왔다. 폴더블 스마트폰이 첫번째 대안이었고 두 번째 대안이 바로 롤러블 폰이다. LG전자와 삼성전자, TCL, 오포 등의 제조사들이 롤러블 스마트폰을 개발중이다.

폴더블 스마트폰은 화면 전체를 사용하는 대신 휴대할 때 접어서 쓴다. 화면이 100% 평평하게 접히지 않고 접힌 자국이 남는 점, 내구성을 위해 초박형 유리 같은 소재로 한번 더 보호해야 한다. 화면을 안으로 접는 인폴딩 폴더블 폰은 접어서 쓸 때 하나의 외부화면이 더 필요해 가격이 비싼 반면 롤러블은 아웃폴딩 방식처럼 하나의 화면만 활용하기 때문에 조금 더 경제적이다.


롤러블 폰은 화면의 일부가 항상 표시되지만 한쪽 또는 양쪽의 모터로 필요할 때 숨겨진 화면을 펼치고 평소에는 말아 넣어서 작은 크기로 쓰는 방식이다. 롤러블 폰이 시판되지 않아 단점이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있고 기술 구현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감안해야 할 부분이다. IT전문매체 슬래시기어는 "롤러블은 디자인에 따라 폴더블 폰보다 더 큰 반경으로 말거나 구부릴 수 있고, 제조사들이 더 단단하게 표면을 만들어 노출되는 화면 부분의 내구성을 강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레츠고디지털이 만든 LG 롤러블 스마트폰 렌더링 이미지

레츠고디지털이 만든 LG 롤러블 스마트폰 렌더링 이미지




LG전자의 야심작인 '롤러블 폰'은 이르면 3월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최근 구글이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을 위한 에뮬레이터(모바일 시스템을 PC에서 동일하게 작동하게 하는 프로그램)를 공개하는 과정에서 롤러블 폰의 사양이 일부 알려졌다.

LG 롤러블 폰은 6.8인치 규모의 디스플레이가 오른쪽으로 늘어나며 7.4인치까지 확대되는 구조다. 전화 모드(20:9), 비디오 모드(16:9), 생산성 모드(3:2) 등 사용하는 상황에 맞춰 화면비율을 바꾸는 기능이 탑재된다. 퀄컴의 새로운 칩셋인 스냅드래곤 888을 탑재하고, 배터리 용량은 4200mAh, 램 용량은 16GB를 지원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LG 롤러블'이라는 상표명을 미국과 유럽, 한국에서 등록했다. 롤러블 폰의 이름 역시 'LG 롤러블'로 낙점될 가능성이 높다.


11월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두번째)이 서초구 우면동 서울R&D캠퍼스에서 디자인 전략회의를 열어 디자인 비전 등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이 차세대 모바일 관련 디자인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삼성전자)

11월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두번째)이 서초구 우면동 서울R&D캠퍼스에서 디자인 전략회의를 열어 디자인 비전 등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이 차세대 모바일 관련 디자인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도 롤러블 스마트폰을 개발중이다. 개발 사실은 공식화 한 적은 없지만 개발중이라는 것이 업계의 정설이다. 2013년 1월 CES에서 롤러블 관련 콘셉트 이미지를 공개한 전례가 있다. IT전문매체 레츠고디지털은 삼성전자가 '갤럭시Z 롤'이라는 이름의 롤러블 폰을 개발중이라고 밝혔다. 레츠고디지털은 6인치대 화면을 펼치면 8인치로 확장되며 S펜도 탑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여한 디자인 전략 회의에서도 롤러블로 추정되는 스마트폰이 포착됐다. 이 부회장이 일반 스마트폰 보다는 두껍고 폴더블 제품에 비해 두께가 얇은 제품을 쥐고 있었다. 옆에서 설명하고 있던 인물도 스마트폰을 위로 미는 제스쳐를 취하고 있어 '익스펜더블 폰'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앞서 2019년 삼성전자는 세계지적재산권기구에 익스펜더블 디스플레이와 관련한 특허를 출원했다. 스마트폰을 위로 끌어올리면 뒷면에 말려있던 화면이 딸려나오면서 화면을 길게 늘려 쓸 수 있다. 지난해 1월 김학용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비주얼개발팀장(전무)은 기고문에서 "롤러블 또는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등 형태를 다양하게 변형할 수 있는 기기도 현실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2021년은 롤러블 폰 시대…폴더블 넘는 대안될까


중국 제조사들도 롤러블 폰 시장을 기웃거리고 있다. TCL도 롤러블 폰을 상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포는 6.7인치에서 7.4인치로 확장 가능한 롤러블 폰 시제품 '오포X 2021'을 공개했지만 실제 상용화, 대량 양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