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릉 교동 재건축 시공사에 한신공영

최종수정 2020.12.03 12:52 기사입력 2020.12.03 12: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한신공영이 강원도 강릉 도심의 노후 아파트 재건축사업을 수주했다.


한신공영은 최근 강릉시 교동 312-1 일대 '강릉 매화ㆍ이화 본동 아파트 소규모재건축사업' 조합 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강릉시 기존 노후아파트를 헐고 여기에 총 223가구의 아파트를 새로 짓는 것으로, 총 도급액은 371억원 규모다. 한신공영 관계자는 "전국 약 28만4000가구를 공급하며 쌓아온 풍부한 경험을 살려 강릉을 대표하는 단지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이번 시공사 선정은 올 3월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후 7개월만에 이뤄진 것이다.


사업지는 강릉종합운동장 남측에 자리잡고 있다. 주변에 롯데캐슬, e편한세상 등 새 아파트단지가 들어서 있다. 강릉역이 지척이어서 KTX 등을 이용해 서울 등 수도권을 오가기 편리하다. 율곡중, 명륜고, 강일여고 등도 가깝다.


한편 한신공영은 이달중 대전시 선화동에서 '한신더휴' 418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내년에도 울산 율동과 경기 안산시 선부동 등에서 주택공급을 활발히 이어나갈 예정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