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모빌리티, 화물차 자율주행기술 '군집주행' 플랫폼 시연

최종수정 2020.11.27 10:25 기사입력 2020.11.27 10:25

댓글쓰기

카카오모빌리티, 화물차 자율주행기술 '군집주행' 플랫폼 시연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27일 차세대 자율주행 기술인 '군집주행' 기술 시연을 선보였다.


'군집주행'은 대형 화물차 여러 대가 무리 지어 자율협력주행기술로 이동하는 것이다. 운전을 담당하는 선두 차량을 중심으로 다른 차량들이 플랫폼을 통해 합류·통신하며 자율주행으로 이동할 수 있다.

추종 차량은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으로 운행한다. 대열 운행으로 공기저항이 감소해 차량 연비를 개선할 수 있고, 화물차 운전자의 피로도를 줄여 사고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한국도로공사가 주관하는 'V2X 기반 화물차 군집주행 운영기술 개발' 국책 과제 연구 실증에서 대형 화물차 군집주행을 위한 운영서비스 플랫폼 기술을 시연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군집주행 운영서비스 플랫폼은 이날 서여주IC에서 여주JCT 구간 공용도로에서 진행된 시연을 통해 ▲군집 신청 ▲길 안내 ▲군집 합류 ▲대열 유지 ▲대열에 일반 차량 진입 시 간격 자동 조정 ▲군집 이탈 등 '군집주행' 전 과정에 이르는 운영 기술을 선보였다.

한국도로공사는 군집주행 기술 확보를 위해 2018년부터 국토교통부의 지원을 받아 'V2X(Vehicle to Everything communication) 기반 화물차 군집주행 운영기술 개발' 국책 과제를 주관해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군집주행 관련 기술들이 구동될 수 있는 '운영서비스 플랫폼' 개발과 기술 상용화를 위한 '물류 운송 서비스 모델 구축'을 담당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과제를 위해 군집주행 차량 운전자에게 특화된 길 안내 내비게이션, 주행 시 발생하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용자 인터랙션, 선두 차량 관점의 도로 영상을 전송하는 '씨스루' 등의 기능을 담은 태블릿용 모바일 앱 플랫폼을 별도 개발했다.


군집주행 운영서비스 플랫폼은 군집 차량의 이동 경로를 파악해 군집 대열에 합류할 차량을 연결해주는 '매칭 알고리즘', 실시간 교통 상황을 예측해 차량 합류, 이탈 지점을 제시하며 경로를 안내는 '라우팅 알고리즘', 플랫폼에 연결된 차량들의 위치와 군집 현황, 차량 상태 등을 관리하는 '관제 모듈'로 구성된다. 택시 인공지능(AI)배차, 내비게이션 길 안내 등 카카오T에 적용된 카카오모빌리티 기술이 활용됐다.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부문 전상훈 박사는 "앞으로 군집주행 기술을 고도화하고, 물류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