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왕이 "이번 訪韓, 한중 관계 중시 의미…코로나 이후 관계 더 활력"

최종수정 2020.11.26 11:16 기사입력 2020.11.26 11:05

댓글쓰기

26일 오전 한중 외교장관 회담…강경화 장관 "전략적 동반자 관계 더욱 내실화 기대"
강 장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여건 마련 위한 방안도 협의 기대"
왕 부장 "국제·지역문제에 대해서 전략 소통을 할 생각…회담 반드시 훌륭한 성과 거둘 것"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전 인사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전 인사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년만에 방한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 장관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을 포함해 고위급 교류 협력,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왕 부장은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주요 정·관계 인사들과 면담을 가질 계획이다.


26일 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25분께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왕이 부장을 만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첫 대면 회담을 가졌다. 왕 부장은 한중 외교장관 회담 이후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으로 이동해 오찬을 하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다.문 대통령 예방에는 강 장관도 참석한다.

강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2022년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 할 수 있는 의견 교환을 기대한다"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여건을 지속 마련하기 위한 방안도 협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왕 부장은 "코로나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한국 방문은 실질적인 행동을 통해 중한관계 대한 중시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면서 "(이번 방한에서) 양국의 각 분야 교류 협력에 대해서 정리하고 국제·지역문제에 대해서 전략 소통을 할 생각이 있다. 이번 회담은 반드시 훌륭한 성과를 거두리라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왕 부장이 이번 방한 일정 중 미·중 갈등,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한국측에 어떤 메시지를 발신할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방한 관련 논의에 진전이 있을 지도 관심이다. 한중 양국은 그간 시 주석 방한을 조기에 성사시키기로 했으나 코로나19 재확산세로 방한 시기를 논하기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외교가에서는 왕이 부장의 방한이 미국의 핵심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을 관리하기 위한 목적이 크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내년 출범 예정인 조 바이든 행정부가 다자주의에 기초한 한미일 삼국동맹을 강화해 중국을 견제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앞으로 한국의 행보에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아울러 미국 행정부 교체 시기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북한의 도발을 막고 비핵화 대화 재개를 위한 방안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앞서 왕이 부장은 24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회담에서 이달 중 양국 간 '비즈니스 트랙'에 합의하고 내년에 중일 고위급 경제대화를 개최하기로 하는 등 교류 재개의 뜻을 전달했다. 25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면담에서도 경제 회복을 위한 일본과 협력을 강화하지는 시 주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왕이 부장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을 예방하고, 저녁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와 만찬을 하면서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