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1인가구 40년만에 16배 … "덜 행복해도 계속 혼자 살겠다"(종합)

최종수정 2020.11.25 11:32 기사입력 2020.11.25 11:32

댓글쓰기

서울시 조사, 외로움·궁핍함보다 '독립적 생활'이 더 중요

서울 1인가구 40년만에 16배 … "덜 행복해도 계속 혼자 살겠다"(종합)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의 1인 가구가 40년 새 16배나 증가했다. 1인 가구는 다인 가구에 비해 경제적이나 심리적으로 만족도가 떨어지는 삶을 살고 있으나 '그래도 계속 혼자 살겠다'는 의사를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외로움이나 궁핍함보단 '독립적 생활'이 더 중요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서울시가 25일 공개한 만 18~65세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1인 가구주(500명)의 73.1%(복수응답)는 '간섭받지 않는 독립된 생활'을 혼자 사는 가장 만족스러운 점으로 꼽았다. 다음으론 '나 자신을 위한 투자ㆍ지출 가능(31.1%)', '효율적인 시간 활용(30.3%)' 등 순이었다. 또 10명 중 6명(62.8%)는 계속해서 1인 가구로 남기를 원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1인 가구의 삶은 다인 가구에 비해 대체적으로 열악했다. 특히 40대 이후부터 재정 상태 만족도, 사회생활 행복도, 건강 상태 만족도 등에서 전통적인 다인 가구주와 비교했을 때 낮은 수치를 보였다. 1인 가구와 다인 가구주의 상용직 비율은 30대까지 1%포인트 이내의 차이만 보였으나 40~44세 구간에서 각각 70.5%, 82.9%로 10%포인트 이상 벌어졌고, 65세 이상 구간에 이를 때까지 최소 5%포인트 이상 격차가 이어졌다.


1인 가구의 사회관계성 역시 다인 가구주보다 큰 폭으로 감소해 '아플 때 보살펴 줄 수 있는 사람'은 생애 전반에 걸쳐, '금전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과 '낙심하거나 우울할 때 이야기 할 사람'은 20대 후반부터 더 낮게 나타났다. '문화활동 경험'은 30대 후반, '규칙적 운동'은 50대부터 낮아졌다.


다만 1인 가구 내에서도 개인의 행복도와 사회관계성은 연령별로 차이를 보여, 20~30대는 높은 반면 50~60대에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통계청의 인구주택총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의 1인 가구는 약 130만가구로 40년 전인 1980년 8만2000가구에 비해 16배가량 증가했다. 현재 서울 전체 380만 가구 가운데 33.9%가 1인 가구인 셈이다. 또 1994년 이전엔 1인 가구의 70%가 20~30대였으나, 고령화에 따라 2015년 이후 1인 가구는 40대 이상이 50%를 넘어 계속 증가하고 있었다.


1인가구의 거처는 단독주택(40.4%)에 이어 아파트(22.1%), 다세대주택(17.2%) 순으로 다양하게 나타났다. 오피스텔이나 숙박업소 객실, 고시원 등 주택이 아닌 곳에서 사는 비율도 15.4%에 달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