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윤석열 국정조사 추진...스스로 거취 결정하길"

최종수정 2020.11.25 10:04 기사입력 2020.11.25 10: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와 관련해, 윤 총장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가 밝힌 윤총장의 혐의는 충격적"이라면서 "가장 충격적인 것은 판사 사찰이다. 그런 시대착오적이고 위험천만한 일이 검찰 내부에 여전히 잔존하는지 그 진상을 규명하고 뿌리를 뽑아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에 필요한 일을 우리당도 함께 해야한다"며 "법무부의 규명과 병행해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안을 당에서 검토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을 향해선 "검찰의 미래를 위해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오늘 오후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다시 열린다. 공수처가 왜 필요한지는 어제 법무부 발표로 다시 한 번 입증됐다"면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이 오늘로 마감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재판부에 대한 불법 사찰은 상상조차 하지 못했던 일"이라면서 "박근혜 정부가 국정농단 사법농단으로 탄핵되고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서 불법사찰은 절대 용납될 수 없는 국기문란이자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감찰과정에서 자신의 혐의 소명할 기회 거부한 것은 윤석열 본인"이라면서 "이제라도 검찰 조직 총수에 걸맞은 태도로 징계위 절차에 임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