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경화 장관, 신임 뉴질랜드 외교장관과 첫 통화…코로나19 대응·수소 분야 협력 논의

최종수정 2020.11.24 18:48 기사입력 2020.11.24 18: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 나나이아 마후타 뉴질랜드 신임 외교장관의 요청으로 첫 전화 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수소 분야 협력, 국제무대 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다.


강 장관은 뉴질랜드 최초의 여성 외교장관인 마후타 장관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내년 뉴질랜드가 의장국을 맡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다.

내년 우리 정부가 개최 예정인 P4G(Partnership for Green Growth and Global Goals 2030 :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 뉴질랜드의 적극적 참여를 요청했다.


강 장관과 마후타 장관은 한국과 뉴질랜드의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평가하고 백신의 공평한 공급 및 분배가 이뤄질 수 있도록 백신공급체계(COVAX Facility) 등을 통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양 장관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 목표를 표명한 한국과 뉴질랜드가 각각 수소 관련 기술과 그린수소 생산에 강점을 갖고 있어 상호 협력 잠재력이 크다는 데 공감하면서, 이러한 수소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강 장관과 마후타 장관은 두 나라가 서로에게 소중한 역내 파트너로서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확대·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서로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