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 7만9000원에 서울 지하철역 공실상가 개인창고로 이용

최종수정 2020.11.23 06:00 기사입력 2020.11.23 06:00

댓글쓰기

서울교통공사, 23일부터 답십리·이수·가락시장역서 '또타스토리지' 서비스
취미용품부터 원룸 이삿짐까지 장기보관 가능 … 보온·보습시설·CCTV 완비

답십리역 공실 상가를 개선해 만든 '또타스토리지'

답십리역 공실 상가를 개선해 만든 '또타스토리지'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캠핑·스키용품 등 당장 사용하지 않는 물건부터 소형 가구나 원룸 이삿짐까지 기간 제한 없이 보관할 수 있는 개인창고가 집 가까운 지하철역 안에 생긴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역사 내 공실상가, 유휴공간을 창고로 조성해 시민이 중·장기간 물품을 보관할 수 있도록 개인창고로 대여해주는 '또타스토리지' 서비스를 23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최근 수요가 커지고 있는 개인창고를 생활권 지하철역에 조성해 시민 편의를 높이는 동시에 지하철역사의 공간 효율성을 높이고 신규 수익도 창출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우선 1인·4인 가구(20~39세) 주거비율이 높아 이용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인 답십리역(5호선)과 이수역(4·7호선), 가락시장역(3·8호선)에서 또타스토리지 운영을 시작한다.


이 서비스는 100% 비대면 무인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서울지하철 무인 물품보관함 전용 앱인 'T-locker 또타라커'에서 창고 접수부터 결제, 출입까지 원스톱으로 할 수 있다. 원하는 역사, 창고, 이용기간을 각각 선택한 후 요금을 결제하고, 사용자 인증을 거쳐 출입 허가를 받으면 된다. 서울지하철이 운영되는 시간(오전 5시~24시)에 이용할 수 있다.


창고는 캐비넷형과 룸형 두 가지다. 캐비넷형(월 7만9000원)은 우체국 5호박스(가로 48㎝×세로 38㎝×높이 34㎝) 10개 정도 들어가는 크기로, 가구 없는 원룸 이삿짐, 취미용품, 수집품 보관 등에 적합하다. 룸형(월 13만1000원)은 우체국 5호박스 35~45개 정도가 들어가 소형 가구나 원룸 이삿짐을 보관할 때 이용하면 좋다.

창고 내부는 보온·보습 시설이 완비돼 최적의 상태로 짐을 보관할 수 있다. 내부를 실시간 녹화하는 폐쇄회로(CC)TV도 설치돼 안전하다. 영업배상책임보험을 통해 보관 물품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최대 100만원 이내로 보상해준다. 서비스 개시를 기념해 1개월간 요금 20%를 할인해주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이번 또타스토리지 서비스는 공사가 지난 6월 발표한 '생활물류센터' 조성 사업 중 하나다. 앞서 홍대입구역 등 4곳에 관광객들의 캐리어 등을 보관하고 공항까지 배송해 주는 '또타러기지' 서비스를 개시한 데 이은 두 번째 신규 직영 물류사업이다. 이 사업은 서울시의 '도시철도시설 활용 생활물류시설 확보계획'에도 포함돼 최대 16억4000만원의 서울시 출자금을 지원받게 된다.


공사는 올해 또타러기지, 또타스토리지 등 생활물류센터 9개소 조성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최대 50개 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