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화상품권 핀번호 달라는 지인? '메신저피싱' 의심하세요

최종수정 2020.11.23 06:00 기사입력 2020.11.23 06:00

댓글쓰기

구글 기프트 카드 요구·원격 제어까지
진화하는 지인 사칭 메신저피싱
경찰·편의점계 예방 협력키로

문화상품권 핀번호 달라는 지인? '메신저피싱' 의심하세요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청은 신종 '메신저피싱'(문자 금융사기) 범죄에 악용되고 있는 문화상품권 등의 주요 판매처인 편의점 업계와 협력해 메신저피싱 예방 활동을 전개한다고 23일 밝혔다.


메신저피싱은 카카오톡 등 메신저에서 지인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수법이 가장 일반적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문화상품권과 구글 기프트 카드 등 상품권을 요구하거나 신분증 사본, 신용카드 번호 등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여기에 원격제업 앱을 설치하게 하고 휴대전화를 직접 제어해 금전을 편취하는 수법도 등장했다.

문화상품권 등을 이용하는 메신저피싱의 경우 구매 후 상품권마다 부여된 고유의 '핀번호'를 전송할 것을 요구한다. '상품권 구매 후 핀번호를 보내주면 구매대금을 보내주겠다'고 속이는 것이다. 이런 온라인 상품권에 익숙하지 않은 중장년층을 상대로는 카드 정보와 비밀번호를 요구한 뒤 이를 이용해 직접 범인이 상품권을 구매하는 방식이 사용된다. 아울러 스마트폰 사용이 서툰 피해자에게는 '팀뷰어' 등 원격제어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한 뒤 온라인 결제하는 수법이 활용되고 있다.


경찰은 이 같은 피해를 막기 위해 지난달 한국편의점산업협회와 씨유·지에스25·미니스톱·세븐일레븐·씨스페이스 등 주요 편의점 업체들과 간담회를 열고 메신저피싱 범죄 예방을 위해 집중 예방 및 홍보 활동을 협의했다.


이번 협의를 바탕으로 경찰과 편의점 업계는 이달 27일부터 편의점에 방문한 고객이 일정 금액 이상의 문화상품권(5만원)·구글 기프트 카드(10만원)를 구매할 경우 포스(POS)기를 통해 메신저피싱 예방 경고·안내 화면 및 음성을 송출하기로 했다.

또 전국 편의점 점주·근무자를 대상으로 경찰청에서 제작한 메신저피싱 피해 예방 교육 영상을 배포하고 범죄예방 교육을 진행해 관련 범행이 의심되는 경우 고객에게 적극적으로 안내하기로 했다.


메신저피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녀나 지인이 메신저로 금전 또는 개인정보를 요구할 경우 반드시 전화로 본인에게 확인해야 하고, 휴대전화에 확인되지 않은 앱이 설치되지 않도록 보안 설정을 강화하는 등 기본적인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메신저피싱 예방을 위해 국민 각자가 경각심을 갖고 생활 속 피해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등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