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5중전회, 미국과 어깨 나란히 할 강군 육성 선언

최종수정 2020.10.30 11:11 기사입력 2020.10.30 11:11

댓글쓰기

홍콩 매체 5중전회 공보 분석, 안보 22번 언급
국제사회 대격변기, 패권국 설 수 있는 기회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홍콩 매체들이 중국 '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5중전회)'에 결과에 대해 안보 강화를 강조한 회의였다고 평가했다. 회의 결과에 대해 미국 등 서방진영의 압력에 굴하지 않겠다는 중국 지도부의 강한 의지 표명이라고 분석했다.


30일 홍콩 매체 명보는 전날 폐막한 5중전회 공보(회의자료)에서 '안전(안보)'이 22번 언급됐으며 다방면에서 중국의 안보 강화가 강조됐다고 보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중국 지도부는 중국의 현대화와 발전 과정에 영향을 끼칠 다양한 위험요소를 해결하고 방지하기 위해 국방ㆍ경제ㆍ민생ㆍ사회ㆍ식량 등 모든 분야에 걸쳐 안보를 강화해야한다고 제시했다. 그러면서 2027년까지 국방과 군사의 완전한 현대화, 강한 군대 육성을 위해 인민해방군의 '절대적인 지도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명보는 "중국 공산당이 군의 현대화 관련 목표를 설정한 것은 처음"이라며 "다만 구체적인 설명은 없었다"고 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이 5중전회를 통해 세계 패권국으로 가는 길에 외부의 압력을 용납지 않을 것이며, 특히 미군과 어깨를 나란히 할 강군을 육성하겠다고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SCPM는 "중국 공산당이 5중전회 공보를 통해 현재 국제사회 대격변기에서 패권국으로 우뚝 설 수 있는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면서 "혼란에 휩싸인 미국대선을 불과 며칠 앞둔 시점에서 이 같은 선언을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홍콩의 싱크탱크인 톈다연구원의 제프 우 부연구원장은 "중국의 목표는 대만을 겨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 부연구원장은 "인민해방군의 역량을 2027년까지 미군과 맞설 수 있도록 키워 대만해협을 둘러싼 미군의 간섭을 효과적으로 저지하겠다는 의지"라고 말했다.


앞서 중화권 매체 둬웨이는 지난 27일 중국이 최근 들어 '발전 이익'을 강조하는 흐름이 포착되고 있으며 이는 "중국 외교 전략의 엄청난 변화와 국방 긴장상태의 확대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둬웨이는 중국에 대한 미국의 위협과 공격이 증대하는 상황에서 중국은 '발전 이익'이 침해당할 경우 전쟁도 불사할 수 있음을 내비치고 있다고 전했다.


둬웨이는 발전 이익이 '주권', '국가안보'와 나란히 중국의 핵심 가치로 떠올랐으며, 중국은 최근 고위급 연설에서 이러한 핵심 가치의 침해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뜻을 단호하게 밝히고 있다고 전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