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택진이형 '정계 입문설' 왜 자꾸 나오나[부애리의 게임사전]

최종수정 2020.10.31 07:30 기사입력 2020.10.31 07:30

댓글쓰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 김택진 대표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 김택진 대표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의 정치권 진출설이 잊을 만하면 거론되고 있다. 지난 27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경기도 성남시 엔씨소프트 본사를 직접 찾으면서 차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영입설까지 제기됐다.


김 대표의 정계 입문에 대한 이야기는 지난 여름 한 언론에서 보수야당이 김 대표를 영입하려 한다는 보도를 하면서 본격적으로 나왔다.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은 김 위원장이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언급할 만큼 새 인물 수혈이 절실했던 상황이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 대표가 게임업계에서 유일무이한 네임드(named·유명한) CEO라는 점도 그가 계속 거론되는 이유다. 김 대표는 광고에도 직접 나서서 출연하는 등 대중에게도 익숙한 인물이다. 게임 유저들 사이에서는 '택진이형'이라는 별명으로 더 자주 불릴 만큼 친숙한 이미지도 갖고 있다. 정치인에게 친근한 이미지는 대중에게도 호감을 살 수 있는 더할나위 없는 장점이다.


김 위원장이 '비즈니스 감각을 갖춘 젊은 인재'를 내년 서울시장 후보의 기준을 제시한 것도 김 대표 영입설에 힘을 실었다. 김 대표는 게임 '리니지'로 유명한 엔씨소프트의 창업자다. 김 대표가 직원 17명과 자본금 1억원으로 창업한 엔씨소프트는 현재 연간매출(2019년 기준)이 1조7012억원, 영업이익 4790억원에 달하는 거대기업으로 성장했다. 증권가는 올해 엔씨소프트 매출이 2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김 대표는 김 위원장이 제시한 조건에 부합하는 인물인 셈이다.


다만 김 대표는 정치권 진출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김 대표는 김 위원장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에 전혀 뜻이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 역시 '김 대표를 추후에 또 만날 계획이 있나'라는 질문에 "기업과 관련해서 특별히 물어볼 것이 있으면 만날 수 있겠지만, 그 외에 꼭 만날 사항은 없는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