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북 청주·제천·영동·증평 ‘지역 푸드플랜’ 공모선정

최종수정 2020.10.21 10:02 기사입력 2020.10.21 10: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충북) 정일웅 기자] 충북 관내 4개 시·군이 지역 푸드플랜 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충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1년 지역 푸드플랜 구축 지원사업’ 공모에서 청주시·제천시·영동군·증평군이 동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지원사업은 농식품부가 농정분야 국정과제로 201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지역 먹을거리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소요되는 연구용역비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충북에선 지난해 괴산군, 올해 충북도청이 각각 이 사업에 먼저 선정돼 연구용역을 추진해 왔다.


여기에 청주 등 도내 4개 시·군이 사업 시행지역 명단에 신규로 이름을 올린 셈이다.

농림부는 내년 사업시행 지역으로 전국 총 15개소를 선정했다. 지역별로는 충북이 가장 많고 경남(3개소), 강원·전남(각 2개소), 경북·경기·전북·충남(각 1개소) 등이 뒤를 이었다.


푸드플랜은 생산·소비·안전·영양·복지·환경 등 관련 이슈를 통합 관리하는 지역 내 먹을거리 순환 종합전략으로 지역에서 생산한 농식품을 지역 내에서 소비하고 폐기하는 선(善)순환 먹을거리 정책을 의미한다.


성춘석 도 농식품유통과장은 “2023년까지 모든 시·군이 먹을거리 종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도는 이를 기반으로 지역 내 안전한 먹을거리 공급체계를 마련해 취약계층과 소외지역을 배려하는 차별 없는 먹을거리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