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과 대만 피지서 주먹질

최종수정 2020.10.19 16:53 기사입력 2020.10.19 16:53

댓글쓰기

대만 언론, 피지서 중국 외교관이 대만 공관원 폭행 보도
중국 언론, 대만 공관원이 외교관 폭행, 피지 경찰에 고발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피지에서 중국 외교관과 대만 당국 관계자간 폭행사건이 발생했다.


19일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쩡허우런 대만 외교부 차관은 이날 입법원(국회) 외교국방위원회에 출석해 피지 주재 타이베이 상무대표처 관계자가 현지 중국대사관 소속 외교관에게 폭행당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는 일부 외신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뉴질랜드 매체 아시아퍼시픽리포트 등 외신은 지난 8일 피지에서 대만의 실질적인 외교 공관 격인 상무대표처가 연 대만의 국경절(쌍십절) 기념 행사장에서 중국 외교관 2명이 타이베이상무대표처 관계자 1명을 공격하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이날 보도했다.


아시아퍼시픽리포트는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사건 당일 행사장에 들어와 무단으로 참석자들의 사진을 찍다가 퇴장을 요구받은 중국 외교관들이 대만 대표처 관계자를 물리적으로 공격했으며, 이 과정에서 다친 대만 관계자가 가벼운 뇌진탕 등 증세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다.


쩡 차관은 "두 명의 중공 외교관이 (주최 측의 제지로 현장을) 떠난 뒤에도 금방 돌아와 외부에서 크게 고함을 치고 거의 문을 부술 기세로 달려들어 우리 측 공관 관계자가 제지하는 과정에서 신체적 충돌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쩡 차관은 피지 경찰에 이 같은 내용을 신고하고 관련 증거를 제출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어우장안 대만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표처 관계자 1명이 가벼운 뇌진탕 등 부상 후 현재는 회복된 상태라면서 "중국 대사관 인원의 심각한 법률 및 문명 규범 위반 행동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말했다.


대만 언론들은 이번 사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면서 중국의 거친 '전랑(戰狼, 늑대전사) 외교'가 '망나니 외교'로까지 변질했다고 비난했다.


반면 피지 빌리지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 대사관 측은 거꾸로 대만 대표처 관계자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면서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환구시보 등 중국 매체들은 이날 피지 현지 경찰에 대만 대표처 관계자를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대사관 직원들이 행사장 입장을 시도하다 대만측으로부터 공격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또 대만 대표처 관계자가 피지 경찰에 폭행사건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후시진 환구시보 총편집인은 자신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서 "중국의 외교관들은 매우 고상하고 점잖은데 어떻게 대만 사람에게 뇌진탕을 일으키게 했겠는가"라며 "대만 쪽에서 고의로 세부적인 내용을 숨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폭행사건과 관련 중국 누리꾼들은 "대만이 피지와 외교 관계가 있는가?", "왜 라이브 동영상을 게시하지 않는가?"라며 대만을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