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한양대앞상점가 스마트상가 변신...어떻게?

최종수정 2020.10.19 07:24 기사입력 2020.10.19 07:24

댓글쓰기

중기부 ‘2020년 스마트시범상가’ 공모사업 선정...스마트오더 시스템, 디지털사이니지 홍보판 등 설치 총 2억9000만원 지원

성동구 한양대앞상점가 스마트상가 변신...어떻게?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한양대앞 상점가’가 지난 17일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2020년 스마트시범상가’ 공모사업에 선정돼 스마트 상권지역으로 변신할 예정이다.


‘스마트시범상가’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등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소비·유통환경의 비대면·디지털화에 대응하기 위한 소상공인 디지털화 지원사업으로 VR(가상현실)·AR(증강현실)·IoT(사물인터넷) 등 4차산업혁명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시스템 도입을 통한 상가활성화를 도모한다.

‘한양대앞 상점가’는 스마트 기술 도입 비용으로 최대 2억9600만원을 지원받게 되며, 다양한 최신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시스템이 설치될 예정이다.


먼저 올 연말까지 ‘스마트오더 시스템’이 도입된다. 스마트오더 시스템은 비대면 예약·주문·결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으로 한양대 상점가는 QR코드를 이용한 간편주문 서비스 시스템을 도입한다.


또 비대면으로 상품을 배송할 수 있는 시스템도 동시에 구축한다.

구 관계자는 “‘스마트오더 시스템’은 매장 내 이동거리 및 인력비용을 감소할 수 있고 안전한 비대면 주문이 가능하고 주문대기시간과 주문오류 문제도 해결할 수 있어 고객들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상점별 위치, 취급제품 및 지역명소 등을 종합적으로 안내하는 ‘디지털사이니지 전자홍보판’도 상점가 전역에 설치된다. 상점가 내 소상공인들이 운영·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설치해 직접 메뉴 및 디자인 변경 등을 자유롭게 할 수 있으며, 상점별로 고객이 몰리는 시간과 장소에 맞는 맞춤형 광고와 정보제공으로 더 많은 고객들이 상점가를 찾을 수 있도록 유도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그동안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들으며, 이제는 포스트코로나와 4차산업혁명시대 대응에 집중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이에 지역 상권 스마트화와 소상공인 온라인 비즈니스 지원 등 지역상권의 디지털 뉴딜정책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