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덜란드서 돌아온 이재용, 이번엔 베트남 간다

최종수정 2020.10.18 11:00 기사입력 2020.10.18 11:00

댓글쓰기

네덜란드서 돌아온 이재용, 이번엔 베트남 간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베트남 출장 길에 오른다. 네덜란드에서 돌아온 지 닷새 만에 글로벌 현장 경영 행보를 이어간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19일 삼성전자의 휴대전화 최대 생산 기지인 베트남으로 출장을 떠난다. 이 부회장이 베트남을 방문하는 것은 2018년 10월 이후 2년 만이다.

이 부회장은 앞서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THT 신도시 지구에 건설하는 삼성전자 연구개발(R&D) 센터 기공식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행사가 취소되면서 출장도 무산됐다.


이후 코로나19로 인한 입국 제한과 자가격리 등의 문제로 베트남 출장길이 막혔다가 최근 베트남 정부가 외교관과 기업인 등의 자가격리를 면제해주는 '패스트트랙'(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을 적용하기로 하면서 기업인으로서는 이 부회장이 처음으로 패스트트랙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이번 베트남 출장에서 하노이에 건설 중인 R&D 센터와 휴대전화 공장 등을 직접 둘러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개별 면담도 가질 것으로 보인다. 둘이 단독으로 만나는 것은 2018년 10월과 푹 총리가 한국을 방문한 지난해 11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푹 총리는 이 부회장과의 면담 자리마다 "베트남 정부는 삼성의 성공이 곧 베트남의 성공이라고 여긴다"면서 베트남에 반도체 생산 공장 등 투자 확대를 요청해왔다. 삼성전자는 현재 베트남 북부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 휴대전화 공장을, 호찌민시에 TVㆍ가전제품 생산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2월부터는 베트남 하노이 THT 신도시 지구에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R&D 센터 건설도 시작했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이 부회장이 베트남에 삼성SDI 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 등 신규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