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옵티머스 논란에 與 “진영도 피해자, 野 권력형 게이트 주장은 뻥튀기”

최종수정 2020.10.16 15:06 기사입력 2020.10.16 15:06

댓글쓰기

"朴 정부 직속 청년위원장 로비스트 조사받아…국민의힘 게이트인가"
"진영, “어떻게 투자했는지는 2차로 치더라도 피해자로 봐야"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야당이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여권 인사 연루 의혹을 제기하자 더불어민주당이 역공에 나섰다. 옵티머스 측에서 로비 활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진 인사가 박근혜 정부에서 활동한 이력을 부각하며 국민의힘도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음을 부각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6일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사실관계가) 드러난 적이 없는데 야당이 ‘권력형 게이트’라고 뻥튀기 주장을 한다”며 “지속적으로 반복되니 왜곡된 주장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오늘 박근혜 정부 직속 청년위원장이라는 사람이 로비스트로 조사를 받는다고 한다”면서 “그럼 그 사람도 연루돼있으니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하면 되는가, 야당 게이트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수억 원을 투자했다가 손실을 봤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어떻게 투자했는지는 2차로 치더라도 피해자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혹이 제기된) 고문단, 자문단이라는 사람들이 지금 청와대랑 여당 핵심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며 “자꾸 여권하고 무슨 관계가 있는 것처럼 전제를 달고, 여권인사로 분류한 기사가 나오는데 그게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최순실 같은 특수관계인이나 비서실장 등 권력 정점에 있는 사람이 부당한 압력을 넣어 사적 이득을 취한 행위를 권력형 게이트라고 하는 것 아니냐”며 “지금 권력 정점에 누구와 관계있는지 아무것도 나온 것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