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드러나는 권력형 비리… 부담 커지는 옵티머스 수사팀

최종수정 2020.10.16 11:44 기사입력 2020.10.16 11:44

댓글쓰기

문건·진술 신빙성… 권력형 게이트로 진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옵티머스 자산운용 사태가 권력형 게이트로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진위여부 논란의 핵심이던 내부 문건이나 관계자 진술의 신빙성이 높아지고 있어서다. 그동안 정·관계 로비 의혹에 선을 긋고 있던 검찰의 입장 변화도 예상된다. 다만 수사팀 규모가 2배로 늘어난 상황에서 지금까지 보여준 수사 속도와 의지를 감안하면 실체 규명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16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김재현 옵티머스 전 대표가 거액의 펀드 사기를 벌일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금융권 외 정·관계로 수사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우선 검찰은 윤석호 옵티머스 사내이사의 아내인 이모 전 청와대 행정관 외에도 청와대 민정수석실 직원 A씨가 옵티머스 사태에 일부 연루됐다고 판단, 추가 수사에 들어갔다. 지난해 초부터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한 A씨는 검찰이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수사에 나서자 지난 7월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와 김 전 대표간의 친분은 확인한 상태다.


옵티머스 경영진들이 펀드 부실 사태를 미리 인지하고 게이트화를 우려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펀드하자 치유' 문건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를 낸다. 지난 6월 이 문건을 이미 확보했던 것으로 알려진 서울중앙지검은 그동안 "일부 실명이 기재됐을 분 청와대나 정계 인사의 이름은 없다"며 선을 그었지만 이헌재 고문(전 경제부총리) 추천, 남동발전 투자건 등이 사실로 드러나며 수사 확대는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


더욱이 지난 15일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옵티머스 펀드에 거액을 투자했다가 손실을 봤다는 펀드 수익자 명단까지 공개됐다. 진 장관은 "예전부터 거래하던 NH투자증권 지점을 통해 '예금이자보다 좋다'는 권유를 받고 투자했으며 환매 중단으로 큰 손실을 봤다"고 해명에 나섰지만 이 문건에는 정부·여당 관계자의 이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검찰이 투자와 연계해 이들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살펴볼 가능성이 있는 대목이다.

다만 검찰의 수사팀 규모가 2배로 확대된 상황에서도 수사가 실체에 접근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은 여전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내부 문건을 '가짜'라고 지적하는 등 게이트 비리로의 진화를 막고 있는 상황에서 수사팀 활동이 자유롭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서다.


법조계에서도 수사팀이 옵티머스 본사와 관계 회사, 펀드 판매사인 NH투자증권 등 18곳을 압수수색했지만 로비 의혹 부분은 수사가 전혀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전날 서울중앙지검이 구속 영장을 청구한 사안 역시 옵티머스 펀드 투자에서 돌려막기 등 사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회장 형제였다.


검찰 출신 한 변호사는 "수사팀이 크게 늘어난 상황에서 전 은행장, 전 경제부총리 등 고위직 출신 인사가 이름을 올린 옵티머스 고문단이나 금융권 외 정·관계 로비 등으로 수사를 확대하지 않는다면 검찰에 대한 비난은 계속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