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평범하고 소중한 날들 반드시 되찾아드리겠다"

최종수정 2020.10.01 15:52 기사입력 2020.10.01 15:52

댓글쓰기

추석 소개해준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에게 감사 전하며 밝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국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국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을 맞은 1일 "어려움을 참아준 자랑스러운 국민들께 평범하고 소중한 날들을 반드시 되찾아 드리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SNS 글을 게시하며 이같이 밝혔다. 리 총리는 최근 한국의 명절인 추석을 언급하며 한국의 전통 등(燈)을 소개한 바 있다.

앞서 지난달 25일 리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싱가포르 대사관 주최로 현지에서 열린 한지로 만든 전통 등 전시 '왕가의 산책'과 추석 명절을 소개하며 전시에서 직접 찍은 등 사진을 올렸다.


리 총리는 당시 "한류 팬들은 한국적 영감을 받은 이 전시물을 환영할 것"이라며 "한국 방문 까지는 아마도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 이런 행사도 의미가 있다"고 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리 총리의 페이스북 소개 글을 공유하면서 "한국의 명절, 추석과 한류에 대해 소개해주신 리셴룽 총리에게 감사하다"고 썼다.

문 대통령은 "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코로나 시대를 견뎌내고 있다"면서 "코로나 시대에 거리는 멀지만, 마음만은 가깝다는 것을 다시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한가위 되시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전통 등 사진이 담긴 주싱가포르 대사관 페이스북 글 링크도 함께 덧붙였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