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도, 내년 예산 편성 착수·· “강도 높은 세출 구조조정 추진”

최종수정 2020.09.28 23:51 기사입력 2020.09.28 23:51

댓글쓰기

제주도·행정시 2021년 예산 요구액 6조7892억

기획조정실 “불요불급한 행사·사업 중지 계획”

제주도, 내년 예산 편성 착수·· “강도 높은 세출 구조조정 추진”


[제주=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창원 기자] 제주도와 행정시가 요구한 2021년 세출예산이 6조7892억 원으로 집계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21년 예산요구가 지난 23일 마무리됨에 따라 내년도 예산 편성 작업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제주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세입이 크게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재정 운용의 긴급성과 효율성을 확보하기 위해 연례적·반복적 예산 편성을 개선하고 '선택과 집중'의 강도 높은 세출 구조조정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2021년 예산편성과 관련해 제주도·행정시에서 제출한 세출예산 요구액은 2020년 예산(5조8229억 원)보다 16.6% 증가한 6조7892억 원이다. 일반회계는 전년 예산 대비(4조9753억) 17.4% 증가한 5조8399억 원이다.


기타특별회계는 전년 예산(4034억) 대비 40.2% 증가한 5656억 원이며, 공기업특별회계는 전년 예산(4442억) 대비 13.6% 감소한 3838억 원이 요구됐다. 재원별로는 자체사업이 4조5416억 원, 국고보조 사업은 2조2477억 원이 요구된 것으로 나타났다.

원희룡 지사는 28일 열린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청정·안전·공존의 도정 핵심가치와 연계되고, 코로나19 방역과 경제기반이 붕괴하는 일을 막아야 한다"며 "코로나19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명확한 정책적 판단과 사업 우선순위를 고려해 적재적소에 재정 지출 하는 데 초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주도는 2021년 세출예산 과목별 지출구조조정계획에 따라 우선 모든 사업을 제로베이스로 두고 적법성과 적정성에 따라 예산심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법적·의무적 경비는 100% 전액 반영하고, 우선순위가 낮거나 성과·집행 부진사업은 과감하게 축소·폐지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긴급성·시급성·연내 집행 가능성 등을 핵심 키워드로 삼고 시급성과 선심성 사업들을 구분해 불요불급한 행사·사업을 중지할 계획이다.


주민 서비스 사업 중 우선도와 시급성이 낮은 사업은 미반영하고, 관행적으로 개최되는 세미나·포럼 등을 비롯해 시찰성·일회성 사업들도 재검토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다음 달 13일까지 실무 심사 및 조정·검토를 거쳐 오는 11월 11일 제주도의회에 2021년도 예산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호남취재본부 박창원 기자 capta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