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료품 또 부족해질라…美유통업체, 코로나19 재확산 대비 재고 확대

최종수정 2020.09.28 14:02 기사입력 2020.09.28 14:02

댓글쓰기

유통업체들, 추수감사절용 칠면조 등 6월부터 준비
일부 품목은 생산 속도 확대에도 공급량 부족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유통업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연말 매출 성수기에 대비해 식료품 재고를 늘리고 있다고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슈퍼마켓들은 올해 가을과 겨울철에 대비해 식료품을 이전보다 일찍 비축하기 시작했다. 플로리다 등을 본거지로 한 유통업체 사우스이스턴 그로서즈 LLC는 예년보다 수개월 앞당겨 여름부터 추수감사절용 칠면조와 햄을 확보하고 있다. 식자재 도매업체인 유나이티드 내추럴 프즈도 지난 6월부터 추수감사절 준비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슈퍼마켓 조합인 어소시에이티드 푸드 스토어즈는 심지어 '팬데믹 칸'을 최근 만들어 세제나 소독제를 특별관리하고 있다. WSJ는 유통업체들이 겨울을 대비해 파스타 소스와 같은 주요 식료품과 휴지 등을 수개월치 비축하고 있다고 전했다.


식품회사들도 인기 품목에 대한 생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스팸 등을 생산하는 미국 식품기업인 호멜푸즈는 최근 회사 재고가 1년 전에 비해 24%나 줄었다면서 코로나19로 직원들이 일부 출근을 못하는 등 생산성이 악화될 경우 베이컨, 페페로니, 땅콩버터, 스팸 등이 부족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슈퍼마켓과 식품회사들이 이처럼 사전 조치에 집중하고 있는 이유는 지난 3월 봉쇄 조치로 인해 한차례 식료품 부족 사태를 겪은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가 재확산하더라도 당시보다는 준비가 잘 되어 있어 사태가 그때만큼 심각해지진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다만 청소용 물티슈를 비롯한 일부 제품은 수요가 지속적으로 높고 제조업체가 생산속도를 높였지만 여전히 공급량이 부족해 매장에서 재고를 확보해두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WSJ는 전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