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용호 "탁재훈·변수미·이종원이 강성범 도박방 연예인" 폭로

최종수정 2020.09.28 10:35 기사입력 2020.09.27 21:00

댓글쓰기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캡처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캡처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캡처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캡처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강성범의 원정 도박'을 주장했던 유튜버 연예부장 김용호가 27일 가수 탁재훈, 승리, 탤런트 변수미, 이종원 등이 '강성범의 정킷방 연예인'이라고 주장했다.


27일 오후 8시부터 김용호는 '도박중독 연예인 실명공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했다. 김 씨는 신정환 이후 도박파문 연예인으로 탁재훈을 거론했다. 그는 "탁 씨가 필리핀 강성범의 정킷방에서 대놓고 도박을 했다"며 이전에도 해외 원정 혐의를 받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과거 처벌은 인터넷토토로 인한 것이었다. 경찰 접대로 정황이 포착되기도 했으나 수사가 흐지부지 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씨는 탁 씨와의 통화 녹취를 공개했다. 김 씨가 "정확하게 얘기하면 2018년 4-5월에 필리핀에 있는 000호텔에서 도박을 했다"라는 제보를 받았다고 말하자 탁 씨는 "자신은 도박을 할 돈이 없다. 녹화중이니 이따 연락드리겠다"라고 전했고 이후 연락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탁재훈은 vip방을 거의 자기 집인양 이용한다"는 제보를 밝히기도 했다.


김 씨는 다음으로 전세기를 타고 다니며 도박을 했던 아이돌 멤버로 승리를 말했다.


여자 연예인으로는 변수미를 꼽았다. 김씨는 변수미가 도박중독이며 도박 빚을 갚기 위해 현지 에이전트활동(도박장으로 사람들을 끌어오는 역할)까지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필리핀에서 비참한 삶을 살고 있다"며 이전에 "성매매 논란 역시도 본인의 고객들에게 접대하려고 데려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킷방을 잡아야 한다. 변수미도 처음 필리핀에서 도박을 할 때는 정킷방에 꼬여서 갔을 것이다. 멀쩡하던 한 여자의 삶을 무너뜨릴 정도로 무서운 것. 정킷방은 도박으로 사람들을 유인하는 역할을 한다"며 "강성범이 이 정킷방의 사회를 보지 않았나"며 다시 한 번 강성범을 겨냥해 비판했다.


다음으로 과거 청춘스타로 알려진 배우 이종원을 폭로했다. 김 씨는 3년 전에도 제보를 받아 기사를 쓰려다가 말았는데 아직도 끊지 못하고 있어 공개하게 됐다고 전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