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현 "종이 쪼가리 사과에 감읍하나…국정조사로 실체 밝혀야"

최종수정 2020.09.27 12:47 기사입력 2020.09.27 12:47

댓글쓰기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공부모임인 '금시쪼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모임에서는'공수처의 문제점과 향후 과제'라는 주제로 토론을 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공부모임인 '금시쪼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모임에서는'공수처의 문제점과 향후 과제'라는 주제로 토론을 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27일 북한의 우리 국민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한의) '종이 쪼가리 사과'에 감읍하며 국민 생명을 종이 쪼가리 한 장보다 더 가볍게 여기고 있다"며 "국정조사로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정권은 북한이 대한민국을 향해 포탄을 쏴도, 우리 국민을 사살해도 우리는 평화를 외쳐야 한다는 태도"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무장하지 않은 민간인을 사살하는 행위는 전시에도 금지되는 반인륜적 범죄행위인데 이런 범죄자에 대해 '계몽군주'라느니, '이례적'이라느니, '희소식'이라느니 하며 호들갑을 떠는 썩어빠진 굴북(屈北) 세력들의 정신승리는 가히 기네스북에 오를만 하다"며 "이쯤 되면 이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지옥 수준"이라고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국제사회는 한반도 상황을 제멋대로 쥐락펴락하는 김정은 위원장의 엽기적 무모함과 김정은의 심기를 혹시나 건드리지 않을까 쩔쩔매며 '종이 쪼가리 사과'를 신줏단지 모시듯 감읍하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비굴함을 함께 비교해 보았을 것"이라며 "우리 국민들의 자존심은 휴지 조각처럼 구겨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민간인 학살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국제형사재판소나 UN국제사법재판소, 국제인권재판소 등에 제소하는 것은 물론 미국 중국 일본 등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한 응징에 나서야 한다"며 "이와 동시에 남북 공동진상조사단을 꾸려 사건의 경위, 책임자 처벌, 수색 등 후속조치에도 당장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북측이 9.19 남북 군사합의를 명백히 어긴 만큼 철저한 재발방지책 마련을 위한 협상도 해야 한다"며 "청와대 보고 과정, 대통령의 시간대별 지시사항, 베일 속에 가려진 문 대통령의 47시간 등 문제를 조사하기 위한 국회 국정조사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