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제전망]추석 전 지원금 지급…기업 체감경기 발표

최종수정 2020.09.27 07:36 기사입력 2020.09.27 07: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자를 위한 정부의 지원금이 지급된다. 코로나19 이후 기업 체감 경기를 가늠할 지표도 나온다.


28일부터 4차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된 지원금 중 미취학 아동 252만명, 초등학생 280만명 대상의 아동특별돌봄 수당이 20만원씩 지급된다.

지난 2014년 1월부터 이달까지 태어난 미취학아동은 별도 신청 절차 없이 아동수당 입금계좌로 지원금을 받는다.


초등학생은 학교를 경유해 스쿨뱅킹 계좌로 입금된다. 스쿨뱅킹 계좌 미등록자나 별도계좌 수령 희망자는 다른 계좌로도 받을 수 있다.


저소득·취약계층 대상의 청년 특별 구직지원수당 50만원은 29일부터 지급한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최대 200만원)과 특고(특수고용직)·프리랜서 대상의 긴급고용안정지원금(1차 지원자 대상 50만원)이 다음 주에도 지급된다.


오는 29일엔 통계청이 8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한다. 실물경제 동향을 후행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지표다.


광복절 이후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날 한국은행은 '9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공개한다.


BSI는 현재 경영상황에 대한 기업가의 판단과 전망을 조사한 통계다, 부정적 응답이 긍정적 응답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코로나19로 추락한 BSI는 지난 5월 53 이후 8월 66까지 4개월 연속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조사 시점이 지난달 11~19일이었다.


이달 BSI 지표를 통해 코로나19 재확산과 강화된 거리두기가 기업 심리에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