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독감치료제 '아비간', 내달 코로나 치료제 승인신청

최종수정 2020.09.23 17:54 기사입력 2020.09.23 17:5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후지필름의 자회사인 도야마화학은 자사가 개발한 신종 인플루엔자 치료제 '아비간'을 내달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 신청하겠다고 23일 밝혔다.


NHK에 따르면 이 회사는 코로나19 감염자에게 아비간을 투여하는 임상시험을 통해 유효성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회사 측은 20~74세 코로나19 환자 156명을 대상으로 증상이 개선돼 유전자 검사(PCR)에서 음성 판정을 받을 때까지 기간을 비교한 결과 아비간 투여 그룹은 11.9일로 투여하지 않은 그룹 14.7일에 비해 3일 정도 짧았다고 설명했다.


투약에 따른 부작용도 기존에 알려진 신장 및 간 기능 저하 외에는 나타나지 않아 안정성에 관한 새로운 우려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회사 측은 내달 중 일본 관계 당국에 아비간을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해달라고 신청하기로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