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미애 '포털 통제' 의혹 제기…네이버 "데이터 집계 오류"

최종수정 2020.09.21 08:47 기사입력 2020.09.21 08:47

댓글쓰기

사진=김근식 경남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김근식 경남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네이버가 정치권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검색 결과와 관련한 '포털 통제' 의혹 제기에 대해 "검색 결과 오류가 있었다"면서 사과하고 해명했다.


네이버에서 검색 개발을 담당하는 원성재 책임리더는 21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추 장관 이름을 포함해 다른 일부 검색어에서도 이용자의 클릭 데이터를 집계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견돼 긴급히 바로잡는 작업에 착수했고 20일 오전 0시 50분쯤 완료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지난 19일 네이버에서 '추미애' 검색시 상단에 나오는 '탭 순서'가 일부 정치인들과 차이가 있고, 영문자판 상태로 검색하면 자동전환된 결과가 보이지 않는다며 포털 통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네이버는 탭 순서의 경우 이용자의 클릭 데이터를 집계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는 특정 검색어를 복사해 붙이는 과정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공백이 포함됐기 때문이라는 것이 네이버측의 설명이다.


예를들어 '홍길동'을 검색결과의 경우, '홍길동', '(공백 또는 특수문자) 홍길동', '홍길동 (공백 또는 특수문자)' 등 검색어에 대한 클릭 데이터가 모두 합산돼야 하는데, '(공백) 홍길동'의 클릭 데이터만 집계되는 오류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원 책임리더는 영어 자동변환 결과가 바로 보이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선 '추미애'를 영어 자판으로 치면 'cnaldo'인데, 이는 포르투갈 유명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의미로 사용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 경우 '영문 그 자체로 검색할지, 한글 단어로 검색할지 사용자에게 한 번 더 묻는다"라면서 "'추미애'를 영문 자판 상태에서 입력한 'cnaldo' 키워드가 이 경우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원 책임리더는 "오류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사과드리며 면밀히 검토해 향후에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