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입자, 바늘로 100번 찌르고 90도 열 가해도 '멀쩡'

최종수정 2020.09.20 15:44 기사입력 2020.09.20 15:43

댓글쓰기

코로나 바이러스의 구조./사진=연합뉴스

코로나 바이러스의 구조./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입자가 강한 외부 충격을 가해도 잘 죽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입자는 바늘로 100번 찔러도, 90도 이상의 열을 가해도 변형되거나 파괴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헝가리 세멜바이스대 연구진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지난 17일 동료 검증 학술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org)에 발표했다.

연구진들은 코로나19 입자가 얼마만큼의 힘을 가해야 풍선처럼 터질지를 알아내기 위해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 입자는 미세 바늘을 이용해 100번 찔러봐도 모양만 아주 살짝 찌그러질 뿐 원상 회복됐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입자가 놀라울 정도로 탄력적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또 코로나19 입자에 90도의 열을 10분간 가했으나 원형의 모양이 아주 조금만 바뀌었을 뿐 전체적인 구조에는 거의 영향이 없이 온전한 상태를 유지했다고 전했다. 이는 날씨가 더워지면 코로나19가 사라질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여름에도 여전히 바이러스가 확산한다는 사실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은 코로나19가 지금껏 알려진 바이러스 중 최고의 탄성을 지니고 있을 수 있으며, 이러한 자가 치유력은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각기 다른 환경에서 적응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