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일부터 '성매매 추방주간', 여가부 "한 사람의 관심·실천, 근절 지름길"

최종수정 2020.09.20 09:10 기사입력 2020.09.20 09:10

댓글쓰기

25일까지 일주일 간
토론회 등 온라인 추진 계획 발표

대구 도심 성매매 집결지인 중구 도원동 '자갈마당'에 민간개발을 위해 철거를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대구 도심 성매매 집결지인 중구 도원동 '자갈마당'에 민간개발을 위해 철거를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여성가족부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19일부터 25일까지 성매매 추방주간을 맞아 성매매 근절을 위한 정책 토론회, 국민 참여 이벤트 등을 펼친다고 20일 밝혔다.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5년 이후 매년 9월19일부터 25일까지 일주일 간 성매매 추방주간으로 운영해왔으며 올해는 온라인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23일 오후 4시 '성착취 피해 청소년 지원 강화 방안'을 주제로 성매매 방지 온라인 정책 토론회가 열린다. 성매매 추방주간의 주제를 바탕으로 한 공익광고 영상, 포스터와 리플릿 등 홍보 콘텐츠도 제작된다.


아울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국민 참여 이벤트 등을 추진해 일상에서 성매매 방지 메시지를 접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황윤정 겨바구 권익증진국장은 "우리들 한 사람 한 사람의 관심과 실천이 성매매 근절의 가장 빠른 지름길"이라며 "이번 성매매 추방주간을 통해 우리 사회가 보다 안전하고 성평등한 사회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