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TO 미중 관세 판결 직후 홍콩, 미국에 반발..."중국산 표기 반대"

최종수정 2020.09.17 15:32 기사입력 2020.09.17 15:32

댓글쓰기

홍콩 상무부 "중국산 표기 의무화 철회" 공식요청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세계무역기구(WTO)에서 미국이 중국을 상대로 부과한 관세 분쟁에 대해 중국의 손을 들어준 직후 홍콩 정부가 미국에 홍콩 제품에 대한 중국산(메이드 인 차이나) 표기 의무화조치에 반대하며 이를 철회해달라는 요청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홍콩 정부는 앞서 미국 정부가 홍콩산 수출품에 대해 요구한 중국산(메이드 인 차이나) 표기 의무화 조치에 반대하며 이를 철회해줄 것을 미국에 공식 통보했다. 이날 에드워드 야우 홍콩 상무장관은 폴 호로비츠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 대행을 만나 홍콩산 수출품에 대한 중국산 표기 의무화를 철회해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전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우 장관은 해당 서한을 통해 "독립적인 관세지역인 홍콩의 지위를 약화시키려는 미국의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시도는 매우 부적절하며 이는 WTO의 규정에도 위배된다"면서 "우리는 WTO의 독립적인 회원"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미국과 중국간 관세분쟁 1심 판결에서 WTO가 중국의 손을 들어주면서 홍콩도 미국 측에 반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미국은 지난달 1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라 9월25일부터 홍콩산 제품의 메이드 인 차이나 표기를 의무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이후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수출업자들에 이행 준비 기간을 좀 더 부여하기 위해 중국산 표기 의무화 시점을 11월9일로 늦춘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미국의 조치에 홍콩은 즉각 반발하며 WTO에 제소하겠다고 밝혔으나 그동안에는 공식적으로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야우 장관은 "홍콩은 미국이 해당 조치를 발표한 날부터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면서 "해당 조치에 대해 파악하고 준비하기 위해 시간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으로 수출되는 홍콩 제품은 전체 수출품의 작은 부분이지만 미국 시장에 의존하는 기업들에는 이번 조치의 영향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홍콩에서 미국은 중국 다음으로 수출량이 많은 나라로 지난해 홍콩 전체 수출물량의 7.7% 정도가 미국으로 향했으며, 대부분 보석과 음식, 전자제품 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