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희룡 “코로나 이후 대한민국 문화관광 기준 만들어내야”

최종수정 2020.08.12 10:29 기사입력 2020.08.12 09:50

댓글쓰기

9월 4∼20일 제주 세계유산축전 개최

원희룡 “코로나 이후 대한민국 문화관광 기준 만들어내야”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창원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내달 4일부터 20일까지 도내 일원에서 열리는 ‘2020 세계유산축전-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행사가 코로나19 이후 대한민국 문화관광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시작점이 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지난 11일 열린 주간정책조정회의에서 제주 세계유산축전이 국민 축제로 진행될 수 있도록 홍보·교통·문화예술·응급 분야의 철저한 준비를 지시하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거문오름·성산일출봉 등 세계자연유산 지역에서 획기적인 전시와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라며 “코로나 시대뿐만 아니라 코로나 이후에도 제주의 브랜드를 높이고, 축제와 여행 등 대한민국 문화관광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수 있도록 각 실·국별로 추진 상황을 충분히 숙지하라”고 지시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 세계유산축전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도민의 적극적 참여와 협조 방안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


원 지사는 “전국 방송을 통해 제주 세계유산축전이 수차례 보도되고 프로그램 참여자를 모집하고 있다”면서 “도민의 적극적인 협조로 보다 많은 도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에도 적극 나서 달라”고 말했다.

또 “거문오름용암동굴계 등에서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만큼 트래킹·탐사코스를 연결하는 버스노선 조정, 셔틀버스 운행 등 축제기간 동안 기존 버스노선과 연계한 교통지원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도립무용단·예술단의 적극적 참여와 함께 ▲각종 행사와 제주 여행 및 문화 프로그램 연계를 위한 행정 지원 ▲각종 사고에 대비한 세계유산축전 상황실 내 안전팀 배치 등도 지시했다.


제주도는 제주 세계유산축전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최승현 행정부지사 주재로 관련 부서 간 협력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총괄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제주도와 문화재청이 주최하는 제주 세계유산축전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의 의미를 널리 알리고, 세계자연유산이 지닌 보편적 가치를 전 국민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거문오름용암동굴계 ▲한라산 ▲성산일출봉에서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된다. 용암동굴계 미공개 구간의 공개, 국내외 대표 대지 미술 작가 작품 전시, 공연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호남취재본부 박창원 기자 capta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