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호 태풍 '장미' 내일 남해안 상륙…남부 300㎜·중부 500㎜ 이상 물폭탄

최종수정 2020.08.09 12:05 기사입력 2020.08.09 12:05

댓글쓰기

오키나와 해상에서 이동 중
내일 남해안→동해 진출
매우 강하고 많은 비 예고
11일 오전 저기압 변질 가능성

9~11일 태풍 예상경로와 우리나라 주변 예상 기압계 (제공=기상청)

9~11일 태풍 예상경로와 우리나라 주변 예상 기압계 (제공=기상청)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제5호 태풍 '장미(JANGMI)'가 북상하면서 전국에 또 다시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420㎞ 해상에 위치한 5호 태풍 장미는 시속 34㎞로 북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중심기압 1000h㎩, 최대풍속은 시속 65㎞(초속 18m)이다.

10일 오전 제주 동쪽해상을 경유할 것으로 예상되는 태풍은 오후 남해안에 상륙해 같은 날 밤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제5호 태풍 장미 이동경로 및 예상도 (제공=기상청)

제5호 태풍 장미 이동경로 및 예상도 (제공=기상청)



태풍이 이동함에 따라 이동 경로와 가장 가까운 제주도와 경상남도, 지리산 부근에서도 최대 300㎜에 달하는 비가 내릴 전망이다. 아울러 정체전선이 머물러 있는 중부지방은 태풍에 동반된 비 구름 영향으로 최대 500㎜의 많은 비가 예고되고 있다.


내일 밤 동해상으로 빠져나간 태풍은 11일 오전 점차 저기압으로 변질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기상청은 "현재 태풍의 세력이 매우 약하기 때문에 저기압으로 약화되는 시점이 빨라질 가능성이 있으며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계 변화 상황에 따라 이동경로와 속도, 상륙지역이 매우 유동적"이라고 설명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