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표류하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전…결론은 '재매각'

최종수정 2020.08.09 00:06 기사입력 2020.08.09 00:06

댓글쓰기

표류하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전…결론은 '재매각'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 '노딜' 우려가 높아지면서 채권단 관리 후 재매각이라는 '플랜B'가 가동될 것이란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심지어 일각에서는 20여년간 주인을 찾지 못하고 표류했던 대우조선해양의 길을 걸을 수도 있다는 우려마저 제기된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HDC현산은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 지연의 책임이 서로에게 있다며 '네 탓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에 따라 계약 무산 시 소송전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

다만 이와 별개로 아시아나항공 운명이 향후 어떻게 될 것인지가 가장 큰 관심사다. 일단 산은은 매각 무산 시 아시아나항공을 채권단 관리체제 아래 둔다는 계획이다. 산은 등 채권단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영구채 8000억원을 출자전환하면 지분 36.9%를 보유해 최대주주에 오르게 된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의 '국유화'가 아니라 향후 시장상황을 살펴 재매각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산은이 과거 대우조선해양처럼 아시아나항공을 계열사로 편입해 '한시적 국유화'를 통해 구조조정 등을 거쳐 몸집을 줄인 뒤 시장에 다시 내놓는 방식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초반에 거론됐던 SK그룹, 한화그룹, CJ그룹 등이 M&A(인수ㆍ합병) 시장에 나설지는 미지수다. 아시아나항공은 1분기 기준 부채비율이 6279%에 달한다. 다른 항공사보다 10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가장 빠르고 효과적인 재무구조 개선안은 인력 구조조정이지만 고강도 구조조정은 자칫 부작용을 가져올 수 있을 뿐더러 정부 입장에서도 꺼리는 바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2조원+α'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설이 나오는 것도 기업들에게는 부담이다. 총 지원액의 최소 10%가 주식연계증권으로 인수되는데 이는 추후 정부가 기업 경영에 개입할 수 있는 통로가 될 수도 있어서다.

결국 시장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이 대우조선해양과 같이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약 20여년 동안 정부 소유로 있으면서 유동성 지원으로 여러차례 위기를 넘겼다. 이 과정에서 약 10조원에 이르는 자금이 지원됐다. 여기에 KDB생명과 대우건설 등 산업은행이 해결해야 할 자회사(?)들이 남아 있다는 상태다.


금융권 관계자는 "M&A 과정에서 상처투성이로 전락한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관심을 갖는 기업이 나타날지 현재로선 의문"이라며 "산은이 관리해 경영정상화에 나선다지만 결국 막대한 혈세로 연명한 대우조선해양 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