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얼굴색까지?…흑인 입장서 매우 불쾌" 샘 오취리, 의정부고 '관짝소년단' 패러디 일침

최종수정 2020.08.07 14:06 기사입력 2020.08.06 13:33

댓글쓰기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사진=연합뉴스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흑인 분장 콘셉트 졸업사진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밝혔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 우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며 "제발 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화를 따라 하는 것은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냐"며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다.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게 가장 좋다"고 일침을 가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의정부고 학생들이 유튜브에서 큰 화제를 모은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모습이 담겼다. '관짝소년단'은 가나의 한 장례식장에서 관을 둘러업은 상여꾼들이 춤을 추는 영상을 패러디한 것이다.


해당 영상은 장례식에서 춤을 추는 이색적인 모습이 담겨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았고, 국내에선 그룹 '방탄소년단'의 이름을 따 '관짝소년단'이라는 명칭이 붙기도 했다.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흑인분장 졸업사진을 비판했다.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흑인분장 졸업사진을 비판했다.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문제는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학생들이 흑인의 피부색까지 그대로 표현했다는 데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패러디 의도와 별개로 '블랙페이스' 자체가 문제라며 인종차별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블랙페이스'는 흑인이 아닌 인종이 흑인 흉내를 내기 위해 얼굴을 검게 칠하거나 흑인의 두터운 입술을 강조하기 위해 입술을 과장하여 표현하는 무대 분장이다. 이는 19세기 영국과 미국에서 유행했으나 1960년대 미국 민권운동의 영향으로 인종차별적 행위라는 비판을 받고 금기시됐다.


한편, 의정부고는 매년 기발한 아이디어의 졸업사진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2020년 졸업사진에서도 학생들은 봉준호 감독, 그룹 싹쓰리 등의 모습을 완벽하게 재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