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이재명 힘 실어주기…"李지사 건의 중앙부처 관심 가져야"

최종수정 2020.08.05 11:30 기사입력 2020.08.05 11:30

댓글쓰기

이재명 경기지사 대법원 판결 이후 정치적 위상 상승…이낙연-이재명 與 대선레이스 투톱 체제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경기지사가 건의한 대로 임시주거시설로 조립주택을 활용하는 방안에 중앙부처도 관심을 가져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집중호우 대처 긴급 상황점검회의'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건의 내용에 관심을 당부한 것은 눈여겨볼 대목이다. 중부지역 집중호우 대처를 위한 아이디어 내용이지만 통상적인 의미를 넘어선 정치적 메시지로 읽힐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 자리는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한 회의로 화상으로 진행됐다. 이 지사를 비롯해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최문순 강원지사 등 지방자치단체장은 물론이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관계부처 장관(일부는 차관)이 참석한 자리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중앙부처를 향해 이 지사 제안에 관심을 보이라는 문 대통령의 당부는 경기도 차원의 정책이 아니라 정부의 정책으로 반영하라는 의미가 녹아 있다. 정치적으로 힘을 실어주는 발언인 셈이다.


이 지사는 대법원에서 무죄 취지의 파기 환송 결정을 받은 이후 정치적 위상이 급상승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지난달 27~31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남녀 256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선호도 조사를 벌인 결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25.6%)의 뒤를 이 지사(19.6%)가 바짝 추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6월 조사보다 5.2% 포인트 빠졌고, 이 지사는 4.0% 포인트 상승했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를 지낸 이 의원은 한동안 여권 대선 레이스에서 단독 질주를 이어갔지만 이제는 선두를 위협받는 상황에 놓였다. 현직 대통령 입장에서는 여당의 특정 대선주자에 힘이 쏠리는 것보다는 분산되는 게 임기 막판까지 국정동력을 유지하는데 유리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 지사 측 입장에서도 2017년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친문(친문재인) 지지층과 불편한 관계를 형성했다가 정치적 된서리를 맞은 경험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지사가 국정 협력자 이미지를 각인시키려 노력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면서 이 지사의 역할론이 더욱 증대됐다는 점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청와대 입장에서는 내년 4월 재보선에서 서울시장 선거 결과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따라서 지자체 중 가장 많은 인구를 보유한 경기도와 국정 동반자 행보를 강화할 필요가 커졌다는 얘기다. 첫 번째 시험대는 중부지역 집중호우 상황 대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국무위원들과 지자체장들에게 "방역대응과 함께 재난대응에서도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원활한 협력체계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든든한 울타리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